'라돈 침대' 함부로 버려도 내놔도 안된다…"정부 나서야" 전문가 지적

기사입력 : 2018-05-17 10:33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라돈 침대 사태와 관련, 정부의 빠른 대처가 필요하다는 전문가 지적이 나왔다. 사진=SBS
[글로벌이코노믹 김현경 기자]
17일 방송된 MBC 라디오 '이범의 시선집중'(연출 양시영, 정영선, 유기림)에는 안종주 한국사회정책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이 출연해 '라돈 침대 사태'에 대한 정부의 강력한 대처를 촉구했다.

안 위원은 "이번 사태를 국가재난 사태로 보고 정부나 지자체가 나서서 라돈 침대를 빨리 수거할 수 있는 문제, 회사와 상의하는 문제, 방사선폐기물을 처리하는 문제 등에 적극 대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제가 된 침대가 무려 10만개 가까이 되는데 자그마한 회사에서 감당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면서 "이를 볼 때마다 소비자들이나 시민들이 얼마나 불안 혹은 트라우마를 겪겠냐"고 꼬집었다.

특히 안 위원은 "라돈 침대는 자동차 리콜 등과는 완전히 다른 차원으로 접근해야 한다"라며 "라돈 침대가 방사선을 내뿜는 심각한 문제기 때문에 함부로 폐기 처분해서는 안 되고, 일부 소비자들이 바깥에 내놓는 것도 상당히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번에 문제가 된 라돈 침대에도 엄청나게 많이 쓰인 물질인 '모나자이트'가 침대 외에 어느 제품들에 쓰였는지 관세청에 다 자료와 수치가 있고 이를 하루 이틀 만에 알 수 있을텐데 보름이 넘도록 전혀 조사가 안 돼 있는 것은 진짜 관리가 부실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MBC 라디오 '이범의 시선집중'은 평일 아침 7시 30분부터 9시까지 MBC 표준FM(수도권 95.9MHz)에서 방송된다. 'MBC mini'를 통해서도 들을 수 있고, 포털사이트, 플레이 스토어 혹은 앱 스토에서 'MBC mini'를 검색하면 애플리케이션을 다운받을 수 있다.


김현경 기자 khk@

김현경 기자 khk@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