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서원 성추행, 현행범 체포 한달만에 알려져…소속사도 몰랐다?

기사입력 : 2018-05-17 10:1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배우 이서원이 동료 여성연예인을 성추행 및 협박한 것으로 드러났다. 사진=블러썸엔터테인먼트
[글로벌이코노믹 김현경 기자]
배우 이서원(21)이 동료 여성연예인을 성추행하고 흉기를 이용해 협박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언론 보도가 나오기까지 한 달 동안 이서원은 정상적인 스케줄을 소화한 것으로 드러나 대중의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서울 광진경찰서에 따르면 이서원은 지난달 8일 술자리에 함께 있던 동료 여성연예인에게 키스 등 신체접촉을 시도했으나 거부당했다. 특히 그는 피해자가 남자친구에게 전화를 걸어 도움을 요청하자, 이에 분노해 흉기를 들고 협박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서원을 현행범으로 체포한 경찰은 강제추행 및 특수협박 혐의가 있다고 보고 그를 불구속입건했다. 이달 초에는 서울동부지검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한 상태다.

소속사 측은 "변명의 여지가 없다"고 사과하면서도 "매체 측의 사실 확인 요청 이전까지 이 같은 상황에 대해 알지 못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소속사가 상황파악을 하지 못한 한달 동안 이서원은 KBS 2TV '뮤직뱅크'를 정상 진행했고, tvN 드라마 '어바웃타임' 촬영을 준비했다.

혐의사실이 알려지면서 이서원이 출연하는 프로그램들을 당장 대체 배우를 찾아야 하는 날벼락을 맞았다.

드라마 '어바웃타임'의 스태프로 추정되는 한 누리꾼은 17일 온라인에 "12회까지 촬영 끝났는데 죽고싶다"며 당혹감을 표하기도 했다.


김현경 기자 khk@ 김현경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