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광주공장, ‘남구 장애공감 나눔행사’ 후원

‘2018년 장애인의 날’ 맞아 장애인에 대한 관심과 인권향상 도모

기사입력 : 2018-04-17 17:36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17일 기아차 광주공장, 장애공감 나눔행사 후원식에서 기아자동차 엄원용 광주지원실장(사진 오른쪽)이 무장애 남구를 만드는 사람들 강경식 상임대표(사진 왼쪽)에게 후원금 700만원을 전달하고 있는 모습. /기아자동차 광주공장=제공
[글로벌이코노믹 허광욱 기자]
기아자동차가 ‘2018년 장애인의 날’을 맞이해 지역사회 장애인들과 함께 하는 뜻깊은 시간을 마련, 눈길을 끌었다.

기아차 광주공장(공장장 정찬민)은 17일 광주광역시 남구 봉선동 유안근린공원에서 실시된 ‘2018 장애인의 날 기념 남구 장애공감 나눔행사’를 후원하고, 봉사활동에도 참여했다고 밝혔다.

‘장애공감 나눔행사’는 장애공감을 주제로 한 캠페인과 공연, 그리고 체험활동을 통해 시민들로 하여금 장애인에 대한 관심을 도모하고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공감하고 화합하는 시간을 통해 장애인 인권에 대해 함께 고민해 보기 위해 열린 행사다.

기아차 광주공장은 지난 2017년 제1회 장애공감 나눔행사 후원에 이어, 금년에도 이 행사를 위해 700만원을 후원하고 임직원들이 함께 봉사활동에 참여했다.

2018년 장애인의 날을 맞이해 열린 장애공감 나눔행사에는 남구지역 장애인, 기아차 임직원, 자원봉사자, 광주시민 등 약 700명이 참여해 함께 공감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번 행사는 오후 1시부터 3시까지 2시간동안 진행됐다. 참여자들은 이동약자에 대한 사회적 약속을 공유하기 위해 ‘문턱을 낮춰요! 우리모두 편한세상! 을 외치며 피켓 캠페인을 진행했다.

이와 함께 ‘무장애 남구를 만드는 사람들’의 오카리나, 사물놀이, 합창, 난타 공연을 보며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소통하고 공감하는 축제의 장이 됐다.

이외에도 행사장에 마련된 나눔 부스에서는 장애인 작품 전시회, 생산품 체험 및 전시, 장애도구 체험, 먹거리 나눔 등이 진행돼 행사장을 찾은 광주시민은 그 동안 가지고 있던 장애인들에 대한 편견과 인권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해 볼 수 있었다.

기아차 관계자는 “장애인의 날을 맞이해 기아자동차가 추구하는 사회공헌 공유가치인 보편적 이동권(Mobility) 실현에 한 걸음 더 다가가고자 이날 행사를 후원하게 됐다” 며 “기아차 광주공장은 앞으로도 장애인들에 대한 후원을 통해 장애인 인권 향상을 도모하고, 살기 좋은 지역사회를 만들어 나가는데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허광욱 기자 hkw8913@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전국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