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달러 환전소 모두 폐쇄, 리알화 환율 1달러= 4만 20000 리알 폭등

기사입력 : 2018-04-20 09:2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이란 달러 환전소 모두 폐쇄, 리알화 환율 1달러= 4만 20000 리알 폭등
[글로벌이코노믹 김대호 주필/ 경제학 박사]
이란의 외국돈 환전소가 사실상 폐쇄된다.

이란 중앙은행은 20일 전국의 모든 외환환전소에 달러 유로화 등 외국 돈 환전 업무를 중단하라고 지시했다. 미국과의 마찰로 인해 야기된 국제유동성 부족 사태에 적극 대처하기 위해 은행을 통한 공적인 외국돈 교환이외에 환전을 금지시킨 것이다.

모하마드 알리 카리미 이란중앙은행 대변인은 이번 영업중단 조치는 추후 벌도의 공지가 있을 때까지 전면 금지된다고 밝혔다. 모하마드 알리 카리미 이란중앙은행 대변인은 이번기회에 외환환전소를 아예 없애고 그 기능을 이란의 은행과 외국은행과 연결하는 중개 쪽으로 전환하는 방안이 강구되고 있다고 말했다. 사실상 외환환전소의 전면 폐지를 시사하는 것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그동안 이란에서는 외환환전소가 호황을 누려왔다. 이란 국민의 대부분이 환전소를 이용해 달러 등을 바꿔왔다. 특히 정부가 공식으로 이중환율제를 인정하면서 환전소간의 가격 경쟁도 치열했다.

이란 환전소는 단순한 환전업무뿐 아니라 '하왈리'로 불리는 환치기도 주선해 왔다. 하왈리란 금융기관을 통하지 않고 내국인과 외국에 나가 있는 사람을 연결해 직접 외환을 교환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이란에 대한 서방의 금융 제재로 이란 은행과 외국 은행 간 송금과 같은 금융거래가 마비되면서 환전소가 은행 업무를 일정부문 대행해 왔다.

이란 정부는 그러나 이 같은 환전소의 무분별한 외화 교환이 이란의 통화인 리알화의 가치 폭락을 야기하고 있다면서 규제를 하기에 이른 것이다.

에샤크 자한기리 이란 수석부통령은 이날 "정부는 새로운 외환 거래 시스템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법망을 벗어난 외환 거래를 막고 자금원을 추적할 수 있도록 은행을 통해 환전하는 체계를 마련할 계획이다.

유학이나 외국 여행, 해외 원정 치료에 필요한 달러, 유로 화를 구하려면 관련 서류를 국영 멜리은행과 민간은행인 사만, 테자랏 은행에 제출한 뒤 정해진 한도 안에서만 환전을 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한편 이란 리알 화의 환율은 이날 현재 1 달러 당 4만2000리알이다.


김대호 주필/ 경제학 박사 tiger8280@g-enews.com

김대호 소장 tiger8280@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중동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