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뚜기, 제6회 카레 및 향신료 국제심포지엄 지원사격

기사입력 : 2018-04-17 15:4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사진=오뚜기 제공
[글로벌이코노믹 김은수 수습기자]
한국식품과학회는 오뚜기의 후원으로 오는 25일 더 케이 호텔 서울컨벤션센터 에서 제6회 카레 및 향신료 국제심포지엄을 개최한다.

‘건강한 삶, 건강한 카레·향신료’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국내외를 대표하는 전문가들에 의해 카레 원료인 강황의 다양한 생리활성 효과와 활용에 대한

연구성과가 발표된다. 또한 전 세계인이 음식으로 자리잡은 카레가 다양한 향신료와 함께 전시될 예정이다.

카레·향신료를 통한 성인병 예방 세션에서는 전북대 채한정 교수가 '스트레스성 간 대사 이상시 강황 적용 연구'라는 주제로 간 기능이 강황의 투여로 회복되는 동물실험 결과를 발표한다. 이화여대 권영주 교수는 '커큐민의 대사증후군 조절 기전'이라는 연구결과를 통해 카레의 섭취가 성인병의 예방에 도움이 된다는 내용을 발표한다.

카레·향신료 유래 항암활성 세션에서는 서울대 약대 마크 디더릭(Marc Diederich)교수가 '카레 유래 천연 화합물 유도체가 암세포 사멸을 유도하는 기전에 대한 연구'를 발표하고, 같은 학과의 서영준 교수는 '커큐민의 암예방 효능 기전' 연구를 통해 최근 카레 유래 향신료 성분의 항암활성에 대한 최근 연구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마지막 카레·향신료의 생리활성 증진 기술개발 세션에서는 향신료 활성 성분의 활용성을 높이기 위한 다양한 기술에 대한 발표가 예정돼 있다. 미국 러트거즈(Rutgers)대 칭롱황(Qingrong Huang)교수는 '나노에멀젼을 활용한 향신료 유래 파이토케미컬의 생리활성 증진 효과'에 대한 내용을 발표하고 서울대 김도만 교수는 '생물전환 커큐미노이드 생체이용성 강화 고령친화 식품소재 개발'이라는 내용을 통해 미래 소재로서의 가능성에 대해 제시한다.

오뚜기의 후원으로 지난 2008년부터 격년 마다 개최되고 있는 카레 및 향신료 국제심포지엄은 국내외 카레 및 향신료 연구의 지적 교류의 장으로서 자리매김 하고 있다. 제6회 카레 및 향신료 국제심포지엄은 일상식이자 건강식품으로 주목 받고 있는 카레에 대한 다양한 연구 발표를 통해 건강한 식문화 정착에 기여하는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은수 수습기자 soo@g-enews.com 김은수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생활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