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의 달인' 부먹의 성지 삼척 탕수육 '쌍용각' 위치 어디?

기사입력 : 2018-04-16 21:2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생활의달인'에서 부먹 탕수육 달인을 찾아갔다. 사진=SBS
[글로벌이코노믹 김현경 기자]
'부먹' 탕수육의 성지로 유명한 삼척 탕수육 가게의 비법이 '생활의 달인'에서 공개됐다.

16일 방송된 SBS '생활의 달인'에서는 국내 중식 마니아들 사이에서 탕수육의 성지로 극찬받는 강원도 삼척 터미널 앞 작은 가게를 찾았다.

사람들의 왕래가 적어 보이는 이곳은 일명 '부먹' 탕수육의 고수라 불리는 김덕중(男/ 69세/ 경력 53년) 달인이 운영하는 곳이다. 겉보기엔 평범한 탕수육이지만 한 입 맛보면 바삭한 소리부터 남다르다고.

쫄깃한 심각과 부드러운 고기가 한데 어우러져 탕수육의 끝판왕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라는데, 탕수육 반죽에 비결이 있다. 보통 물과 전분만을 사용하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달인의 탕수육 반죽은 흰콩, 연근, 흰 밥을 추가해 만든다.

탕수육 소스에도 달인만의 비결이 있다. 데친 배춧잎으로 돼지비계를 감싼 채 기름을 추출해 소스를 만들면 고소함과 단맛이 일품이라고 한다.

이런 탕수육을 만들어내는 과정은 순탄하지만은 않았다. 중학생 때 어머니가 돌아가신 후, 화교들이 운영하는 중식당에 들어가 요리를 배웠다는 달인은 손님들이 남긴 음식으로 주린 배를 채워가며 끊임없는 노력을 이어갔다고 한다.

그가 이룬 최고의 탕수육 맛 달인의 치열했던 인생사와 중식을 향한 집념이 녹아들었기에 가능했다.

무던한 노력 끝에 특별한 탕수육을 만들어낸 달인의 가게는 강원도 삼척시 오십천로에 위치한 '쌍용각'이다.


김현경 기자 khk@

김현경 기자 khk@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