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기 대한항공 조종사 노조위원장 "오너일가 일탈, 운항 안전에 영향 미칠 우려"

기사입력 : 2018-04-16 21:26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JTBC 뉴스룸에서 인터뷰를 하고 있는 김성기 대한항공 조종사 노조위원장. 사진= JTBC 뉴스룸 캡처.
[글로벌이코노믹 온라인뉴스부]
김성기 대한항공 조종사 노조위원장은 16일 대한항공 오너 일가의 일탈이 항공기 운항 안전에 영향을 끼칠 수 있다고 했다.

이날 JTBC 뉴스룸에 출연한 김 위원장은 "위원장으로서 조합원들에게 항상 본인관리를 잘하고 외부적인 것에 영향을 받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이라면서도 "저희가 훈련하고 교육하는 과정에서 조종사들이 실수하는 요인 중에 심리적 요인이 있다. 아무리 프로페셔널해도 한 사람의 감정을 가진 인간이라 어떤 중요한 순간에 이륙할 때 집중력 오할때 심리적 영향받을까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가 이른바 '갑질논란'으로 대기발령을 받은 것에 대해 "이거는 아니라고 판단한다"며 "대기발령은 징계절차지만, 대기발령이 풀리면 언제든 업무 복귀가 가능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조 전무도 과거 '땅콩회황'으로 경영일선에서 물러났다 최근 복귀한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비슷한 전처를 밟을 것이라 내다봤다.

그는 "(조 전무의 복귀가) 가능하다고 본다"며 "최고경영진(CEO) 결심 없이는 반복될 수밖에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여기서 최고경영진은 부친인 조양호 회장을 가리킨다.

김 위원장은 "많은 직원들은 대한항공이란 회사에 자부심을 갖고 좋은 회사를 만들겟다고 일해왔는데, 이렇게 업무나 일이 아닌, 한 개인의 일탈로 인해 국민적 이미지가 손상되고 가족들로부터 들리는 이야기도 창피하다"는 심정을 토로했다.


온라인뉴스부 online@g-enews.com 온라인뉴스부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