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손예진x정해인, 위하준에 비밀 연애 발각!

기사입력 : 2018-04-16 00:42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지난 15일 밤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6회에서는 서준희(정해인 분)가 절친이자 윤진아(손에진) 남동생 윤승호(위하준), 진아 전남친 이규민(오륭) 앞에서 진아를 포옹하며 공개 연애를 시작해 기대감을 높였다. 사진=JTBC 방송 캡처
[글로벌이코노믹 김성은 기자]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정해인이 손예진과 공개 연애 첫 발을 뗐다.

지난 15일 밤 방송된 JTBC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연출 안판석, 극본 김은) 6회에서는 서준희(정해인 분)가 윤진아(손예진 분)를 진아 동생 윤승호(위하준 분) 앞에서 포옹하며 공개 열애를 시작해 기대감을 높였다.

이날 윤진아는 절친 경선(장소연 분) 몰래 준희와 비밀 데이트를 이어갔다.

또 진아는 부친 윤상기(오만석 분)에게 잦은 외박을 들켜 야단까지 맞았으나 조금만 더 기다려 달라고 애원했다.

윤상기는 새벽에 들어온 진아를 야단쳤으나 아내 김미연(길해연 분)에게는 함께 새벽 운동 간다며 둘러대는 부성애를 보여줬다.

김미연은 경선과 준희를 집에 불러 밥을 해 먹였다. 밥상을 차리는 와중에 준희는 절친이자 진아 동생 승호 방에 들어가 진아와 키스를 나누다 경선에게 들킬 뻔하는 등 아슬아슬한 데이트를 즐겼다.

준희가 진아와 사귀는 것을 승호에게 밝히게 된 배경은 바로 전나친 이규민(오륭 분)이 진아에게 보낸 꽃다발 사건 때문이었다.

말미에 승호는 진아에게 규민이 보낸 카드를 건넸다. 구겨진 카드에는 규민과 진아가 상의를 벗고 나란히 침대에 누워있는 사진과 함께 사과의 글이 들어 있었다. 카드를 보고 경악한 진아에게 승호는 준희와 함께 규민의 집에 가서 노트북까지 부셨다고 전했다.

준희가 다 봤다는 말에 흥분한 진아는 곧바로 규민의 집으로 달려갔다. 벨을 누른 진아는 규민이 나오자마자 가방을 휘두르며 마구 폭행했다.

이에 집안에 있던 규민의 여친이 경찰에 신고해서 두 사람은 경찰서에 갔다. 진아의 전화를 받은 승호는 준희에게 경찰서에 같이 가 달라고 부탁했다.

경찰서에 간 준희는 규민과 진아가 나란히 앉아 있는 것을 보고 마구 흥분했다. 규민의 멱살은 잡은 준희는 승호와 경찰의 제지를 받고 밖으로 끌려 나갔다.

"공무집행 방해"라며 주의를 듣고 다시 경찰서로 들어간 준희는 규민과 승호 앞에서 와락 진아를 껴안아 충격과 설렘을 선사했다.

절친 준희가 누나를 끌어안는 것을 보고 충격을 받는 승호 모습이 엔딩 컷을 장식했다.

남매간에 서로 절친인 준희와 경선, 진아와 승호가 가족처럼 지내온 가운데 연하남 준희와 에쁜 누나 진아의 비밀 연애가 드디어 공개 연래를 시작해 향후 전개에 궁금증을 고조시키고 있다.

JTBC 금토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는 매주 금, 토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김성은 기자 jade.kim@g-enews.com

김성은 기자 jade.kim@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연예스타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