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김기식도 가고 김경수도 가는중…조국도 가야하고 임종석은 위험"

기사입력 : 2018-04-15 20:33 (최종수정 2018-04-16 02:07)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사진=홍준표 의원 페이스북 캡처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의 SNS 글이 화제다.

홍 의원은 15일 페이스북을 통해 "댓글조작과 여론 조작으로 잡은 정권이 민심을 이겨낼 수 있을까"며 "안희정도 가고, 민병두도 가고, 정봉주도 가고, 김기식도 가고, 김경수도 가는 중"이라는 글을 게시했습니다.

이어 "조국도 가야 하고 임종석도 위험하고 홍장표도 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같은 발언은 더불어민주당 소속 일부 당원들의 인터넷 댓글 여론 조작 사건에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 인사인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연루됐다는 의혹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김 의원이 민주당 경남지사 후보로 나선가운데 한국당도 경남지사 선거에서 '사활'을 걸어야 하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한국당으로썬 이번 선거관련 댓글 여론조작 사건이 지방선거 민심에 어떤 영향을 끼칠지에 대해 민감하게 반응할 수 밖에 없다.

홍 대표는 김경수 의원 발언외에도 청와대 핵심 참모들을 거론하기도 했다. 홍 대표는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에 대한 검증 책임을 지고 조국 민정수석도 가야 하고,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도 위험하다"며 "경제파탄의 주범인 홍장표 청와대 경제수석도 곧 가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손현지 기자 hyunji@g-enews.com

손현지 기자 hyunji@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