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채용비리 의혹' 윤종규 KB 회장 자택 압수수색

기사입력 : 2018-03-14 20:32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국민은행의 채용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윤종규 KB 회장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서울남부지검(형사6부)은 "14일 오전부터 채용비리 관련자들의 자택을 압수수색했다"고 이날 밝혔다. 압수수색 대상에는 윤 회장 자택도 포함됐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6일 윤 회장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한 바 있다. 윤 회장은 친척을 특혜 채용한 의혹을 받고 있다.

금감원 발표에 따르면 국민은행의 경우 2015년 신규 채용 당시 서류 전형과 1차 면접에서 최하위권이었던 윤 회장의 종손녀에게 2차 면접에서 최고 등급을 부여해 채용한 정황이 포착됐다.

윤 회장의 종손녀는 서류 전형에서 840명 중 813등, 1차 면접에서 300명 중 273등에 머문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2차 면접에서 최고등급을 받아 120명 중 4등으로 최종 합격했다.

같은 해 전 사외이사의 자녀는 서류전형에서 공동 840등의 최하위에도 서류전형 인원이 870명으로 늘어나면서 최종 합격했다.

한편, 대검찰청은 지난달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시중은행과 지방은행 5곳의 채용비리 관련 참고자료를 넘겨받아 지방 검찰청에 수사를 지시한 바 있다.


온라인뉴스부 online@g-enews.com 온라인뉴스부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