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현 예비후보직 사퇴... 충남지사 양승조 의원 vs 복기왕 전 아산시장 2파전 구도

기사입력 : 2018-03-14 17:47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여성당직자 특혜공천 및 불륜 의혹이 제기된 박수현 충남지사 예비후보가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당사에서 비공개 최고위원 회의에 참석한 뒤 당사를 나서 차량에 탑승하고 있다. 뉴시스/사진
[글로벌이코노믹 온기동 기자]
“이젠 저질정치 끝내자.”

불륜설에 휘말렸던 박수현 더불어민주당 충남지사 예비후보가 14일 후보직을 전격 사퇴했다.

박 예비후보는 기자들에게 “안희정 전 지사의 성폭력 의혹이 불거진 직후인 6일에 예비후보직을 사퇴하려 했으나 악의적 의혹에 맞설 수밖에 없었다. 불가피하게 예비후보직을 사퇴한다”고 밝혔다.

박 예비후보는 “당내 명예는 지켜진 만큼 법으로 명예를 찾겠다”고 밝혔다.

박 예비후보의 사퇴로 6.13 지방선거의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사실상 양승조 의원과 복기왕 전 아산시장의 2파전으로 압축됐다.


온기동 기자 16990@g-enews.com

온기동 부장 16990@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