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 익스프레스, 전화주문 배달 서비스 도입

기사입력 : 2018-03-13 18:4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한지명 기자]
홈플러스가 운영하는 슈퍼마켓(SSM) 홈플러스 익스프레스가 직접 매장을 방문하지 않아도 전화 한 통으로 집에서 편하게 상품을 배송 받을 수 있는 전화 주문 배달 서비스를 도입했다.

홈플러스 익스프레스는 광화문점, 목동점, 서래마을점, 한남점 등 전국 70개 점포에서 ‘전화배달 서비스’를 시행한다고 13일 밝혔다.

홈플러스 익스프레스의 ‘전화배달 서비스’는 슈퍼마켓의 주 고객층인 중·장년층이 온라인 주문보다는 전화 통화가 더 익숙하다는 점에서 착안해 마련된 서비스다.

고객 주문시 각 점포 담당 직원이 2시간 이내에 점포 진열상품 중 가장 신선한 상품을 골라 배송하며, 특히 신선식품의 선도 유지를 위해 냉장 상품은 보냉팩에 담아 배송한다.

전화 주문은 점포 영업시간인 오전 10시부터 밤 12시까지 2만원 이상 주문시 무료 배송되며, 오후 5시까지 주문시 당일배송이 가능하다.

전화배달 서비스 이용 시에도 카드할인과 포인트적립, 쿠폰할인 등 점포 방문시와 동일한 결제 서비스를 제공한다.

임세윤 홈플러스 Small Format 역량강화팀 담당은 “홈플러스 익스프레스의 주 고객층인 중·장년층은 온라인 주문보다 전화 통화가 더 친숙하다는 점에서 착안해 동네 슈퍼마켓의 장점을 최대한 살릴 수 있도록 전화배달 서비스를 마련했다”며 “향후 전화주문 서비스 제공 점포를 점차 늘려 고객 서비스 만족도를 지속적으로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홈플러스 익스프레스는 창립 21주년을 기념해 다양한 신선상품을 행사가에 선보이는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대표적으로 2011년부터 지난해까지 홈플러스 익스프레스 매출 1위 기록을 유지 중인 고산지 바나나(스위티오)를 오는 15일부터 21일까지 행사가 3990원(정상가 4990원)에 판매한다.

해발 600m 이상 고산지에서 자란 프리미엄 바나나로 일반 바나나에 비해 높은 당도와 식감이 특징이다. 아울러 행사기간 동안 해당 상품 구매시 바나나걸이를 무료로 증정한다.

또 ‘진짜 등심 왕돈가스’를 행사카드(신한·KB국민·삼성카드) 결제시 넉넉한 중량(900g) 대비 확실한 가성비를 느낄 수 있는 가격(6990원)에 판매한다.(타 결제수단 적용시 7990원)

진짜 등심 왕돈까스는 국내산 등심으로 만든 상품으로 기존 돈가스와 차이를 확실하게 느낄 수 있는 큰 사이즈와 두께가 특징이다.

이밖에도 기간별로 ▲다다기오이 2990원(5입) ▲고당도 오렌지 990원(개) ▲성주참외 9990원(봉/8~15입) 등을 행사가에 판매한다.(※상품별 행사기간 상이)


한지명 기자 yolo@g-enews.com

한지명 기자 yolo@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생활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