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KBO리그 예적금 출시… 연 최고 금리 3.4%

기사입력 : 2018-03-13 16:07 (최종수정 2018-03-13 16:43)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신한은행은 2018 한국프로야구의 흥행과 각 구단의 선전을 기원하기 위한 ‘신한은행 KBO리그 예적금’을 프로야구 시범경기 개막일(13일)부터 정규시즌 종료일까지 판매한다.
[글로벌이코노믹 석지헌 기자]
신한은행은 2018 한국프로야구의 흥행과 각 구단의 선전을 기원하기 위한 ‘신한은행 KBO리그 예적금’을 프로야구 시범경기 개막일(13일)부터 정규시즌 종료일까지 판매한다고 밝혔다.

이 상품은 신한은행이 한국프로야구의 메인 타이틀 스폰서로 참여하는 올해부터 오는 2020년까지 매년 프로야구 시즌마다 출시될 예정이다. 신한은행은 국민 스포츠로 자리잡은 프로야구에 대한 금융소비자의 관심을 더욱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신한은행 KBO리그 예적금’은 프로야구 10개 구단 중 고객이 응원하는 구단을 선택해 가입하는 1년제 상품으로 상품의 이름은 ‘신한 KIA타이거즈 적금’ ‘신한 두산베어스 정기예금’처럼 고객이 선택하는 구단에 따라 다르게 정해진다.

또 각 구단 별 상품 가입자 수, 가을야구 진출 성적 따른 우대금리도 적용된다. 특히 고객이 선택한 구단의 정규시즌 최종 승률이 그대로 우대금리에 적용돼 스포츠와 금융이 접목된 색다른 재미와 금융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다.

‘신한은행 KBO리그 적금’은 월 1000원부터 50만원까지 가입할 수 있는 자유적립식 상품이다. 기본이자율 연1.5%과 출시기념 특판금리 연0.1%포인트(출시일부터 6월 30일까지 가입고객 대상)에 고객이 선택한 구단의 △승률에 따른 우대금리(2017년 기아타이거즈 정규시즌 승률 6할8리의 경우 소수점 셋째자리에서 반올림해 연0.61%포인트 우대) △가을야구 진출 성적에 따른 우대금리 최고 연0.3%포인트 △같은 구단 선택 가입 좌수에 따른 우대금리 최고 연0.5%포인트를 제공한다.

‘신한은행 KBO리그 정기예금’의 경우 300만원(비대면 가입 시 50만원)부터 최고 5000만원까지 가입할 수 있는 상품으로 기본이자율 2.0%에 고객이 선택한 구단의 가을야구 진출 성적에 따라 최고 연0.3%p의 우대금리를 더해 최고 연2.3%의 금리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이 상품은 한도 소진 시 자동으로 판매가 종료된다.

한편 신한은행은 ‘2018 신한은행 MY CAR 프로야구’의 개막과 본 상품 출시를 맞아 이날부터 오는 5월 31일까지 ‘신한은행이 쏜다. 야구장으로 가즈아’ 이벤트도 진행한다.

또한 이번 예적금 신규 고객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골드바 10돈(1명) △골드바 3돈(10명) △프로야구 예매권(구단별 20명, 매월 200명씩 총 600명)을 제공하며 신한은행의 대표 자동차 금융상품인 ‘신한 MY CAR 대출’ 신규 고객 대상 추첨을 통해 △모바일 주유 상품권 10만원(50명) △모바일 치킨 상품권(월별 200명 총 600명)을 제공한다.


석지헌 기자 cake@g-enews.com

석지헌 기자 cake99991@gmail.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금융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