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산업 임직원 1500여명 무급휴직 실시...구조조정’수순?

기사입력 : 2018-03-13 14:1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대림산업 본사.

이번 달부터 시작된 대림산업의 임직원 무급휴직에 업계가 시끄럽다. 사업부진 책임을 직원에게 떠넘겼다는 목소리에 사측은 동행을 위한 어쩔 수 없는 결정이라는 입장이다.

대림산업은 플랜트 부문 임직원 1700여명을 대상으로 최대 2개월 무급휴직 신청을 받고 지난 2일부터 무급휴직에 들어갔다.

대림산업의 이러한 결정은 플랜트부문의 지속적인 부진 때문이다.

지난 2013년부터 대림산업 플랜트 부문은 계속해서 적자를 기록했다. 2013년 1679억원의 영업이익 적자를 시작으로 2014년 4323억원, 2015년 1307억원, 2016년에는 718억원의 영업이익 손실을 기록했다. 여기에 계속된 수주부진으로 인한 미래불확실성이 무급휴직 결정에 힘을 실었다.

일부 직원들은 사측의 휴직 권고가 직원에 책임을 전가하는 무책임한 결정이라고 반발했다.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대림산업의 무급휴직을 비판하는 내용의 청원이 올라오기도 했다.

그러나 대림산업 측은 무급휴직에 대해 ‘동행을 위한 결정’이라고 해명했다. 내부적으로도 위기 상황을 함께 참고 견디자는 분위기가 형성됐다는 게 관계자의 설명이다.

이 관계자는 “일부 반발은 있었지만 참고 견디자는 분위기다. 구조조정을 피하기 위한 방책”이라며 “1500여명이 한꺼번에 휴직하는 것은 아니다. 올 한해동안 나눠서 진행되며 한 달에 100여 명 안팎이 휴직하니까 보통 팀당 2~3명씩 쉬는 정도가 아닐까 싶다”고 말했다.

그러나 업계에서는 대림산업이 구조조정 수순을 밟는 것 아니냐는 주장이 제기된다.

지난 2015년 대림산업은 대림C&S의 IPO를 통해 700억원의 자금을 조달했다. 지난해엔 적자가 지속되던 대림자동차의 이륜차사업부를 334억원에 매각했다. 이륜차사업은 경기침체와 중국산 제품 수입에 따른 가격경쟁이 심화되며 성장의 한계에 직면한 상태였다.

이륜차사업부는 창업자인 이재준 명예회장의 자산으로 당시 창업자산을 처분한 것이 대대적인 구조조정을 위한 수순이라는 관측이 업계 안팎에서 나왔다.

한 업계 관계자는 “보통 휴직을 권고하는 것은 구조조정 첫 단계”라며 “앞서 경영쇄신안을 발표하면서 50대 직원들에 대한 명예퇴진 의사를 타진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백승재 기자 tequiro0713@g-enews.com

백승재 기자 tequiro0713@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부동산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