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스마트폰, 가장 강한 '전파 에너지' 발사… 건강위해 여부 과학적 근거는 아직 없어

아이폰 3개 모델도 순위에 ... 많은 모델 안전 수치 두 배 이상 초과

기사입력 : 2018-03-12 16:03 (최종수정 2018-03-13 16:1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전 세계에서 가장 강한 전파 에너지를 쏘고 있는 샤오미(Xiaomi) 'Mi A1' 모델. 자료=샤오미
[글로벌이코노믹 김길수 기자]
스마트폰에서 발생하는 전파 에너지가 가장 강한 기종이 대부분 중국 업체 제품으로 드러났다. 아이폰 3개 모델도 순위에 들었다.

최근 가장 많이 접하고 떼어내기 힘든 것이 스마트폰이다. 출퇴근을 함께 하고, 직장에서는 주머니에 넣어두고, 잠잘 때는 침대 옆 테이블 위에 두고 있다. 대부분의 이용자들은 스마트폰이 자신의 건강에 어떠한 해를 끼칠 것인지 크게 염려하지 않고 있다.

실제 스마트폰을 항상 가까이 두는 것으로 우리 건강에 해를 끼치는지 여부는 과학적 연구에 근거한 최종 결론이 아직까지 나와 있지 않다. 다만 독일 연방 환경청의 에코라벨 제도인 '블루엔젤'에서 안전한 제품으로 인정하는 것은 전파흡수율(SAR)이 0.60W/㎏미만의 기종뿐이다.

SAR는 전파가 인체에 미치는 영향을 평가하는 것으로 인체의 국소 조직 10g당 6분 동안 흡수하는 에너지양의 평균을 가리킨다. 단위는 W/㎏으로 표기한다.

그런데 지난해 12월 독일 방사선 방호청(BfS)이 전 세계 스마트폰 제조사의 대표 모델을 중심으로 SAR 수치를 검사한 결과 많은 모델에서 인체 안전 수치를 두 배 이상 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스마트폰을 귀에 대고 통화하는 상황에서 SAR 수치를 기종별로 나타낸 결과 SAR 수치가 가장 높은 기종은 중국의 샤오미(小米, Xiaomi) 'Mi A1' 모델로 나타났다.

샤오미 이외에도 화웨이(Huawei), 원플러스(OnePlus), 중흥통신(ZTE) 등 전체적으로 중국 제조업체의 스마트폰이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iPhone(아이폰)의 모델도 3개나 이름을 올렸다.

조사는 현재 시점에서 전 세계 시장에서 판매되고 있는 애플과 블랙베리, 구글, HTC, 화웨이, LG, 모토로라, 노키아, 원플러스, 삼성, 소니, 샤오미, ZTE 등 업체들의 모델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스마트폰의 기종 별 측정된 SAR(단위 W/kg) 수치는 ▲샤오미 'Mi A1'이 1.75를 기록해 1위를 차지했으며 뒤이어 ▲원플러스 '5T'가 1.68 ▲화웨이 'Mate 9'이 1.64 ▲노키아 'Lumia 630'이 1.51로 나란히 4위까지 랭크됐다.

▲화웨이의 'P9 Plus'가 1.48 ▲'GX8'이 1.44 ▲'P9'이 1.43 ▲'Nova Plus'가 1.41로 5위부터 8위까지 사이좋게 화웨이의 제품이 나란히 늘어섰다. 원플러스 '5'가 1.39로 9위에 낀 다음 다시 ▲화웨이의 'P9 lite'가 1.38로 탑10을 마무리했다. 4위를 차지한 노키아를 제외하고 모두가 중국산 제품이다.

하지만 이후 순위에서 애플의 아이폰도 3개 모델이 뽑혔다. ▲'아이폰7'이 1.38로 11위 ▲'아이폰8'이 1.32로 13위 ▲'아이폰7 Plus'가 1.24로 16위를 기록하며 글로벌 선도 스마트폰 업체로서의 명성에 먹칠을 했다.

나머지 순위에는 ▲소니 'Xperia XZ1 Compact'가 1.36으로 12위 ▲ZTE 'AXON 7 mini'가 1.29로 14위 ▲블랙베리 'DTEK60'이 1.28로 15위를 차지했다.


김길수 기자 gskim@g-enews.com

김길수 기자 gskim@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유럽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