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졌지만 값진 그림… “우리는 하나다”

기사입력 : 2018-02-15 07:00 (최종수정 2018-02-15 08:17)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우리는!”

“하나다!”

관중석은 한반도기로 가득했고 곳곳에 위치한 북한 응원단은 응원 열기를 더욱 북돋았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조별리그 B조 남북단일팀과 일본 경기가 펼쳐진 14일 관동 하키센터 광경이다. 비록 경기는 졌지만 이날 하키 센터에 그려진 그림은 값졌다.

center
우리 응원단이 내건 '우리는 하나다' 현수막. /사진=평창특별취재팀

선수단이 입장하고 경기가 시작되자 경기장은 함성으로 가득 찼다. 손에 한반도기를 든 시민들은 “우리는 하나다”, “코리아 파이팅” 등의 구호를 외치며 선수들을 응원했다. 이따금 일본인 관중들의 응원소리도 들렸지만 곧 ‘코리아 파이팅’에 묻혔다.

이날 경기만큼 시선을 끈 것은 북한 응원단이었다. 북한응원단은 일반 관중석에 앉아 있어서 그들의 모습을 가까이서 볼 수 있었다.

관중석 2층 중앙 양쪽과 3층에 자리한 북한 응원단은 절도 있는 박수소리와 낭랑한 목소리로 단일팀을 응원했다. 얼굴에 미소는 한시도 잃지 않았다.

경기가 잘 풀리지 않자 안타까운 표정을 짓기도 했다. 그러나 곧 웃는 낯으로 선수들을 응원했다.

이번에도 북한 응원단은 부채춤을 비롯해 여러 퍼포먼스를 선보이며 시선을 끌었다. 응원단 주위에는 그들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으려는 기자들과 일반인들로 가득했다. 경기장에는 이따금 “안전과 원활한 경기진행을 위해 착석해달라”는 안내방송이 나왔다.

center
북한 응원단. /사진=평창특별취재팀
center
열띤 응원 중인 우리 응원단. /사진=평창특별취재팀
북한 응원단만큼 우리 응원단도 눈길을 끌었다. 한반도기를 양손에 들고 응원하는 이들은 어린아이부터 노인까지 다양했지만, 파도타기 등 단합된 모습은 북한 응원단에 뒤지지 않았다. 몇몇 외신들은 우리 응원단을 향해 연신 카메라 셔터를 눌러댔다.

열띤 응원에도 불구하고 남북단일팀은 결국 세계 랭킹 9위의 벽을 넘지 못했다. 1-4로 3피리어드를 마친 선수들의 어깨는 무거워보였다.

그러나 관중들은 그들을 향해 박수를 보냈다. 관중석을 향해 인사하는 대표팀에 관중들은 박수와 함께 한반도기를 흔들어보였다. 북한 응원단도 어느 때보다 힘껏 박수를 쳤다.

일본선수들이 퇴장한 후에도 단일팀 선수들은 한참동안 경기장을 나서지 않았다. 관중들과 인사하고 관중들이 응원의 의미로 던진 인형들을 하나하나 주워 직접 챙겨갔다.

center
관중들이 던진 인형을 하나하나 줍는 남북단일팀. /사진=평창특별취재팀
center
퇴장하는 북한 응원단은 "다시 만납시다"라고 말했다. /사진=평창특별취재팀
선수들이 나갈 무렵, 북한 응원단은 갑자기 노래를 부르기 시작했다. 우리나라 관중들에게 보내는 작별의 메시지였다. 일부 관중들은 남아서 그들의 노래를 들었다.

노래를 마치고 여느 때처럼 응원단은 경기장을 빠져나갔다. 경기장을 빠져나가는 그들에게 몇몇 관중들이 “고생하셨습니다”, “또 만나요” 등의 말을 건내자 그들은 “다시 만납시다”라고 대답했다. 몇몇 단원들은 악수를 하기도 했다.

이날 남북단일팀은 2-0으로 끌려가다 2피리어드에서 귀화선수 그리핀의 골로 역전의 발판을 만들었다. 그러나 일본의 파상공세에 단일팀은 3피리어드에서 2골을 더 내주며 패배했다.

졌지만 값진 그림은 남았다. 남북이 함께 “우리는 하나다”를 외치며 한 팀을 응원한 장면을 외국인들은 흥미롭게 바라봤다.

경기를 관람한 한 외국인 관광객은 “북한 응원단의 응원이 인상 깊었고, 한반도기를 흔드는 청년들(우리 응원단)도 멋졌다. 경기는 패했지만 분위기는 전혀 그렇지 않았다”면서 놀랍다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최종 3패로 조별리그에서 탈락한 우리나라는 오는 18일 최종순위 결정전에 나선다.


평창특별취재팀=백승재 기자 tequiro0713@g-enews.com 평창특별취재팀=백승재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관련기사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스포츠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