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평창동계올림픽] 김주식-렴대옥 올림픽 데뷔전서 개인 최고점 달성

기사입력 : 2018-02-14 12:1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연습 중인 렴대옥과 김주식 선수. /사진=뉴시스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페어 쇼트프로그램에서 북한의 김주식-렴대옥 선수가 개인 최고점을 달성했다.

14일 오전 10시부터 시작된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페어 종목 쇼트프로그램에서 북한 김주식-렴대옥 선수가 69.40점을 받으며 자신들의 최고점을 갱신했다.

3그룹 4번째로 나선 김주식-렴대옥은 제프 백(Jeff Beck)의 ‘어 데이 인 더 라이프'(A Day in the Life)’에 맞춰 연기를 선보였다. 트리플 트위스트 리프트를 깔끔하게 성공한 두 사람은 트리플 토루프도 훌륭하게 소화해내며 점수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페어 콤비네이션 스핀 역시 훌륭했지만 느린 회전속도가 아쉬움을 남겼다. 연기가 끝나자 김주식과 렴대옥은 서로를 얼싸 안았다.

올림픽 데뷔전에서 김주식과 렴대옥은 지난해 시즌 최고점인 65.25점을 갱신하며 프리스케이팅 출전권을 거머쥐었다.

김주식과 렴대옥은 지난해 9월 독일에서 열린 2017년 국제빙상경기연맹(ISU) 네벨혼 트로피에서 6위 안에 들며 북한 선수로서는 처음으로 평창동계올림픽 출전권을 따냈다.

오후 12시 5분 현재 북한팀은 3위에, 우리나라 김규은-감강찬 선수는 12위에 랭크돼 있다.

평창특별취재팀=백승재 기자 tequiro0713@g-enews.com 평창특별취재팀=백승재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스포츠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