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운규 산업부 장관, "사우디·UAE서 원전 수주 총력"

기사입력 : 2018-02-14 09:0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글로벌이코노믹 오소영 기자]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사우디아라비아와 아랍에미리트(UAE)에 연달아 방문하며 원전 수주에 총력을 기울인다.

백 장관은 14일 UAE와 사우디 방문에 앞서 협력사업 추진 상황을 점검하고자 관계기관 회의를 열었다. 회의에는 한국전력과 한국수력원자력 부사장, 원자력 연구원 원장 등이 참석했다.

백 장관은 24~26일 UAE를 방문해 칼둔 아부다비행정청 장관 등을 만난다. 사우디도 조만간 방문할 계획이다.

백 장관은 “이번 사우디·UAE 방문의 핵심은 사우디 상용원전 수주 가능성 제고, UAE와 전략적 동반자 관계 증진에 있다”고 밝혔다.

백 장관은 이번 방문을 통해 사우디와 상용원전 수주를 논의한다. 사우디는 올 3~4월경 각국이 제출한 RFI(기술정보요구서) 답변서를 토대로 예비사업자를 발표한다. 최종 선정은 올해 말로 예정돼 있다.

백 장관은 “원전 수주는 원전의 경제성·기술적 안전성뿐만 아니라 경제 협력 등 다양한 요인들에 의해 결정되는 만큼 종합적 접근이 필요하다”며 “올해 말까지 국가적인 역량을 총결집해 체계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UAE에서는 바라카 원전의 차질없는 준공을 위해 양국의 협력 방안을 모색한다. 양국은 지난 1월 칼둔 아부다비행정청 장관의 방한을 계기로 전면적·포괄적 동반자로 관계가 격상된 만큼 이번 방문을 통해 협력을 더욱 강화할 방침이다.

백 장관은 “양국 협력 확대를 위해 UAE와 사우디가 실제 관심을 가질만한 에너지·산업 협력 사업을 적극 발굴해 협의해달라”고 당부했다.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 오소영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