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평창동계올림픽 경기일정] ‘스키의 왕’ 노르딕 복합 단독 출전 박제언

기사입력 : 2018-02-14 09: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사진=박제언 인스타그램

14일 ‘스키의 왕’이라 불리는 노르딕 복합 종목에 박제언 선수가 우리나라에서 단독으로 출전한다.

2013년 우리나라는 평창동계올림픽을 겨냥해 노르딕 대표팀을 꾸렸다. 박제언 선수는 우리나라 유일의 노르딕 복합 국가대표다. 박제언 선수의 아버지는 대한민국 크로스컨트리 스키의 전설이자 현 노르딕 복합 국가대표팀 감독을 맡고 있는 박기호 감독이다.

박제언 선수는 지난 2월 노르딕 복합 월드컵에서 개인전 30위를 기록하며 자력으로 올림픽 출전권을 따냈다. 이번 출전에서 박제언 선수는 좋은 기록을 내는 것을 목표로 두고 있다.

노르딕 복합은 ‘스키의 왕’이라고 불릴만큼 스키 종목 중 가장 높은 난이도로 유명하다.

노르딕 복합의 경기방식은 대회에 따라 조금씩 다른데, 동계올림픽의 경우 ‘개인 노멀힐 10㎞’, ‘개인 라지힐10㎞’, ‘단체전(Team large hill) 4×5㎞’로 세부 종목이 나뉜다.

일반적으로 도약대로부터 착지 지점에 표시한 임계점인 K포인트(Kritisch Point)까지의 거리가 75~99m인 것을 노멀힐, 100m보다 큰 것을 라지힐이라 한다. 평창동계올림픽에서는 노멀힐 K-98(98m), 라지힐 K-125(125m) 경기장에서 경기가 진행된다.

개인 경기는 스키점프를 먼저 하고 그 결과에 따라 크로스컨트리 경기를 치르는데, 스키점프에서 최고 점수를 얻은 선수에게 가장 먼저 출발할 수 있는 혜택이 주어진다. 점수가 뒤진 선수는 최고 점수와 차이가 나는 1점당 4초씩 늦게 출발하는 불이익을 받는다.

이날 오후 3시 노멀힐 개인 10km 스키점프 본 경기가 치러지고 오후 5시 45분 크로스컨트리 경기가 펼쳐진다.

노르딕 복합은 발상지인 노르웨이 등 북유럽권 국가가 강세를 보인다. 이번 평창동계올림픽 우승후보도 독일 국가대표팀 에릭 프렌첼 선수다. 에릭 프렌첼은 5회 연속 월드컵 종합 우승을 차지한 강자로 스키점프와 크로스컨트리 실력 모두 뛰어나 ‘미스터 퍼펙트(Mr.Perfect)’라는 별명이 붙었을 정도다.

앞서 박제언 선수는 “운동이란것을 시작 한지 언 20년이 다되가지만 아직 밟아 보지못한 올림픽이란 무대. 너무나 큰 벽 이였는데 그 벽을 너머 밟아보니 생이 처음으로 느끼는 기분이… 노르딕복합 많이 응원해주세요”라는 글을 SNS를 통해 남기며 자신을 다졌다.

한 스키 전문가는 “노르딕 종목에 우리 선수가 출전한다는 자체가 이미 큰 도전”이라며 “자력으로 출전한 것에 의미를 두고 국민들이 따뜻한 시선으로 박 선수를 응원해야하지 않겠느냐”고 전했다.


평창특별취재팀 백승재 기자 tequiro0713@g-enews.com 평창특별취재팀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스포츠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