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평창동계올림픽] 美 클로이 김, 평창 스노보드 하프파이프 금메달 '여왕 된 천재소녀'

첫 출전한 올림픽에서 금메달 목에 걸어...

기사입력 : 2018-02-13 11:32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클로이 김이 평창동계올림픽 스노보드 여자 하프파이프 결승에서 멋진 회전을 선보이고 있다. 사진=MBC 중계화면 캡처



클로이 김(미국·17)이 ‘스노보드 천재’임을 입증하며 메달을 따냈다.

클로이 김은 13일 오전 10시 평창 휘닉스 스노경기장에서 펼쳐진 여자 하프파이프 결승 1차 시기에서 93.75점을 받으며 안정적인 금메달 점수를 획득했다.

클로이김은 용수철처럼 튀어오르는 높은 점프력과 자유자재로 고난도 회전을 선보이며 다른 선수들과는 확연히 다른 수준을 뽐냈다. 슬로프를 내려오는 장면에서 경기를 즐기는 클로이 김의 경쾌한 몸놀림이 느껴졌다.

클로이 김은 2차 시도에서는 1080도 회전을 연속으로 시도하다 넘어지며 아쉬움을 보였다. 2차 시기 41.50점을 받은 클로이 김은 아쉬운 듯 관객들을 향해 웃으며 손짓했다.

3차 시기에서도 자신감 있는 모습으로 출발선에 선 클로이 김은 3차 시기에서 1080도 회전을 마음껏 펼쳤다. 2차 시기에서 실패했던 2회 연속 1080도 회전을 성공하며 클로이 김은 스스로 감격한 듯 경기를 마친 뒤 주먹을 불끈 쥐었다.

클로이 김은 하루 전에 열린 여자 하프파이프 예선에서도 고난도 900도 회전을 선보이며 1차 시기에서 91.50점, 2차 시기 95.50점을 받았다. 예선전에서 90점 이상을 받은 선수는 클로이 김이 유일했다.

클로이 김은 2016년 동계 엑스게임 스노보드 여자 슈퍼파이프 금메달을 거머쥔 명실상부 '슈퍼스타'다.

14세 때 최연소 미국 국가대표로 발탁된 클로이 김은 이미 발군의 실력을 자랑했다. 클로이 김의 소치행을 막았던 건 어린 나이뿐이었다. 출전은 못했지만 당시 기량으로도 금메달은 충분할 거라는 전망이 지배적이었다.

지난해 2월 열린 US그랑프리에서 클로이 김은 여자선수 최초로 1080도(연속 3회전) 회전에 성공하며 사상 첫 100점 만점을 받기도 했다.

한편, 하프파이프는 원통을 반으로 자른 듯한 슬로프에서 점프 높이와 공중회전 등에 점수를 매겨 순위를 가리는 종목이다.

짧은 시간에서 선수들은 화려한 공중 기술로 점수를 평가받는다. 높은 점프와 복잡한 기술을 선보여야 하는 만큼 변수와 함께 부상위험도 조심해야 한다.


서창완 기자 seotive@g-enews.com 서창완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스포츠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