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유승민,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합당 전 소통 다짐

기사입력 : 2018-02-12 19:39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국민의당 안철수(왼쪽),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가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추진위원회 국회의원 합동 연석회의에 참석해 악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글로벌이코노믹 서창완 기자]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가 합당을 하루 앞둔 12일 대표로서 갖고 있는 포부에 대해 설명했다.

안 대표는 바른미래당 추친위원회 합동 연석회의에서 “같은 방향을 보고 만났지만 달리 살아온 사람들이기에 양보하고 이해하지 않으면 싸우기도 하고, 또 그러면서 단단해진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언론에서는 통합을 줄곧 결혼에 비유했는데 결혼식만으로는 행복한 생활이 만들어지는 게 아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어 “역사의 진전은 결국 변화를 추구하는 이들의 의지에 따라서 바뀌었다"면서 "오늘 만난 우리가 강한 의지를 되새기고 함께하는 뜻을 지키고 키워나갈 때 변화가 만들어지고 역사가 진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 대표도 합당 뒤 겪게 될 어려움을 추수에 빗대 설명했다. 유 대표는 “우여곡절을 겪었지만 모진 풍파의 들판에서 시달린 곡식과 과일이 작지만, 맛은 더 있다고 한다”면서 “신혼 때는 특히 사이가 좋아야 하니까 서로의 입장을 잘 배려하면서 소통하겠다”고 말했다.

유 대표는 “제가 바른정당 당원들에게 죽음의 계곡을 반드시 살아서 건너겠다고 약속했는데 그 계곡에서 국민의당 동지들을 만났다"면서 "바른미래당이 국민의 사랑을 받도록 모든 것을 바치겠다”고 다짐했다.


서창완 기자 seotive@g-enews.com 서창완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