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오 한국당 복귀... "장세동 처럼 MB보호 나설 것" vs "한국당도 거리 도움 되겠나"

기사입력 : 2018-02-12 18:26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온기동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과 상의하지는 않고 복당했다.”

이재오 전 늘푸른한국당 대표가 새누리당 탈당 2년만에 12일 자유한국당에 복당했다.

이 전의원은 “지금은 우파가 단합할때이지 다른 살림을 차릴때가 아니라고 생각하고 합당을 결정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검찰의 다스수사와 관련 해선 “국민들은 해도해도 너무한다는 분위기가 강하다”면서 “형제간의 문제인데 이 문제를 건드리는 것은 명백한 정치보복이다”고 주장했다.

오는 6월 지방선거 출마여부에 대해선 “지방선거와 관련된 계획은 전혀 없다”며 “당내에서 무슨 역할을 맡을지는 당에서 결정할 것”이라고 답했다.

정치권에선 "장세동 처럼 이명박 전 대통령 방어에 적극 나설 것" "자유한국당도 거리 두는데 도움 되겠나"등 엇갈린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기동 기자 16990@g-enews.com 온기동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