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장다사로 구속영장 청구… MB정부 국정원 자금으로 불법 여론조사 의혹

기사입력 : 2018-02-12 13:2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장다사로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왼쪽)이 지난 1월31일 이명박 전 대통령 사무실에서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오른쪽)에게 평창 동계올림픽 초청장을 전달받고 있다. 사진=뉴시스
[글로벌이코노믹 서창완 기자]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자금으로 불법 여론조사 등을 한 의혹을 받는 장다사로 전 총무기획관에 대한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송경호 부장검사)는 11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국고손실 및 뇌물, 허위공문서작성 및 행사 등 혐의로 장 전 기획관의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12일 밝혔다.

장 전 기획관의 구속 여부는 오는 13일 밤늦게 결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장 전 기획관은 이명박 정부 초기인 2008년 국정원이 특수활동비를 전용해 조성한 불법 자금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18대 총선을 앞두고 청와대가 ‘친이계’와 ‘친박계’ 후보들의 지지율 확인을 위한 불법 여론조사에 이 돈을 쓴 것으로 검찰은 의심하고 있다.

장 전 기획관은 최근까지도 이 전 대통령을 가까이서 보좌하며 참모 역할을 하고 있는 이 전 대통령의 핵심 측근이다.

검찰은 장 전 기획관이 거래에 관여한 국정원 돈이 기존에 드러난 국정원 상납 자금과는 별개의 돈이라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검찰은 금품 거래에 이 전 대통령이 관여했는지 등을 규명할 방침이다.

검찰은 앞서 지난 6일 장 전 기획관과 박재완 전 청와대 정무수석의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하고 이들을 검찰에 불러 조사했다.


서창완 기자 seotive@g-enews.com 서창완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