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응원단, 김일성 가면 응원 논란… “김일성 아니야” vs “여기가 평양이냐”

기사입력 : 2018-02-11 08:48 (최종수정 2018-02-11 09:17)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하태경 의원의 페이스북에 올라온 김일성 젊은 시절 사진과 10일 응원에 사용된 김일성으로 추정되는 인물의 가면. 사진=하태경 페이스북
[글로벌이코노믹 김진환 기자]
평창 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경기가 열린 10일 북한 응원단이 ‘김일성’으로 추정되는 가면을 들고 응원에 나서자 진위 여부를 놓고 논란이 일고 있다.

응원단이 활용한 가면은 김일성의 젊은 시절 모습과 상당히 흡사해 대부분의 언론사에서 ‘김일성 가면’이라는 용어를 사용, 응원현장의 모습을 전달했다.

이에 대해 북측 응원단 측과 통일부는 “김일성이 아니고 북한 배우다”고 해명하고 나섰지만 논란은 계속됐다.

김일성 얼굴을 들고 나와 응원을 할 정도로 북측이 평창올림픽을 마치 평양올림픽으로 생각하는데다 불순한 의도가 있다는 게 논란의 핵심이다.

게다가 이날은 문재인 대통령 내외도 직접 관람에 나서는 등 관심을 보였는데 북측이 노골적으로 북한 지도자를 찬양하는 등 불순한 의도를 했다는 것이다.

반면 통일부는 해명자료를 내고 “‘김일성 가면 쓰고 응원하는 북한 응원단’ 제하의 보도는 잘못된 추정임을 알린다”며 “북측 관계자 확인 결과 그런 의미는 없으며 북측 스스로가 그런 식으로 절대 표현할 수 없다고 확인했다”고 밝혔다.

통일부의 해명에도 논란은 지속됐다. 응원단의 가면과 김일성의 모습이 너무도 흡사했기 때문이다.

특히 하태경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일성의 젊은 사진을 게시하며 통일부의 해명은 신빙성이 없다고 일축했다.

하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김일성 가면이 아니라 북한 배우 가면이라고 우기는 분들이 있어 김일성 청년시절 사진과 비교한 가면 사진 올린다”며 “북한에선 김일성 핏줄(김정일, 김정은) 빼고 다른 사람 얼굴 내걸고 공개적인 응원하면 수령 모독으로 수용소 갑니다. 우길 걸 우기라”고 밝혔다.


김진환 기자 gbat@g-enews.com 김진환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