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위원장, 문재인 대통령 평양 방문 요청...문 대통령 "여건 만들어 성사시켜 나가자" 화답

제 3차 남북 정상회담 이뤄질 지 관심

기사입력 : 2018-02-10 17:4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김정은 북한 위원장이 문재인 대한민국 대통령에게 빠른 시일안에 평양을 방문해 달라고 초청했다. 사진=청와대 홈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대한민국 문재인 대통령에게 ‘빠른 시일 안에 평양을 방문해줄 것’을 공식 초청했다.

김 위원장은 10일 자신의 특사 자격으로 청와대를 방문한 여동생 김여정 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을 통해 문 대통령에게 친서를 전달하면서 방북 초청 의사를 구두로 전달했다고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이 밝혔다.

이에대해 문재인 대통령은 "앞으로 여건을 만들어 성사시켜 나가자는 뜻을 밝혔다"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

이아 문 대통령은 북한 대표단과 우호적인 분위기에서 남북관계와 한반도 문제 전반에 대해 폭넓은 대화를 나눴다. 특히 남북관계 발전을 위해 북미간 조기 대화가 반드시 필요하다면서 미국과의 대화에 북쪽이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주기를 당부했다.

친서에서 김정은 위원장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장'이라는 직함을 사용했다.

김정은 동생 김여정의 국제무대에서의 활동이 남북 평화의 불씨를 마련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온라인뉴스부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