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네수엘라, 공식환율 99.6% 평가절하

기사입력 : 2018-02-06 10: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한 여성이 베네수엘라 볼리바르화의 배너가 걸려 있는 베네수엘라 중앙 은행 건물을 지나가고 있다. 사진=로이터/뉴스1
[글로벌이코노믹 노정용 기자]
베네수엘라 중앙은행은 5일(현지 시간) 공식 외화 환율을 99.6% 평가절하한다고 발표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중앙은행은 이날 새로운 디콤(DICOM) 환율의 첫 번째 외환 경매에서 유로당 3만987.5볼리바르에 낙찰됐다고 밝혔다. 이는 달러당 2만5000볼리바르화에 해당한다.

이는 기존 디콤 환율과 비교했을 때 86.6% 평가절하된 수준이다. 보조금이 적용돼 달러당 10볼리바르로 책정된 기존 환율에 비해서도 99.6% 평가절하됐다.

베네수엘라는 네 자릿수 인플레이션, 식량과 의약품 부족으로 심각한 위기를 겪고 있다. 경제전문가들은 15년간 이어져온 베네수엘라의 통화통제시스템이 교역과 산업에 가장 큰 걸림돌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암거래 시장의 환율을 제공하는 달러 투데이에 따르면 볼리바르화 가치는 달러당 22만8000볼리바르에 불과하다.


노정용 기자 noja@g-enews.com

노정용 부국장 noja@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중남미∙아프리카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