콩고發 '코발트 가격' 추가 상승 우려…광업법 개정안 상원 통과

코발트 수출 관세 현행 2%서 5%로 대폭 인상…별도의 SPT 50% 부과

기사입력 : 2018-02-05 09:11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전 세계 코발트 공급의 3분의 2를 차지하고 있는 콩고민주공화국의 광업법 개정은 업계 전체에 영향을 끼치고 있다. 자료=마이닝닷컴
[글로벌이코노믹 김길수 기자]
세계 최대의 코발트 보유국인 콩고민주공화국의 광업법이 개정됨에 따라 전 세계 코발트 가격의 추가 상승이 우려되고 있다.

지난주 콩고 광업법 개정안이 상원을 통과함으로써 세금과 로열티 인상은 물론, '기존 광업권에는 10년간 유예한다'는 조항이 삭제되면서, 전 세계 코발트 시장이 들썩이기 시작했다.

콩고민주공화국 광업부장관 마틴 까베룰루(Martin Kabwelulu)는 "코발트에 대한 수출 관세를 현행 2%에서 5%로 대폭 인상하고, 별도의 초과이득세(SPT)를 50% 부과하는 것으로 상원 청문회에서 결정되었다"고 밝혔다.

또 광물 가격이 타당성 조사(F/S) 때보다 25% 이상 상승하면 SPT를 매기게 되는데, 동은 2016년부터 67% 올랐고 코발트는 150% 상승했으므로 SPT 부과는 거의 확실한 상태다.

따라서 세계 최대의 광산기업 중 하나인 글렌코어(Glencore)를 비롯해 랜드골드 리소시즈(Randgold Resources), 차이나 몰리브뎀(China Molybdenum), 유라시안 리소시즈 그룹(Eurasian Resources Group), MMG, 아이반호(Ivanhoe Mines) 등은 세금 폭탄을 맞게 되었다. 이어 업계는 부과되는 세금을 통한 손실만큼 시장 가격에 전가할 것이 당연하므로 동과 코발트 가격은 상승할 수밖에 없다.

한편, 이와는 별도로 콩고민주공화국이 코발트를 전략자산(strategic substance)으로 지정하려는 움직임도 관측됐다. 만약 방안이 채택되게 되면 수출 관세와 함께 로열티 율은 10% 수준까지 뛰게 되어 있다.

전 세계 코발트 공급의 3분의 2를 차지하고 있는 콩고민주공화국의 광업법 개정은 업계 전체에 영향을 끼치고 있으며, 특히 12억달러를 들여 콩고에서 'Kamoa-Kakula' 프로젝트 개발을 추진하는 캐나다 광물개발업체 '아이반호(Ivanhoe Mines)' 사 주가는 연일 하락하고 있다.


김길수 기자 gskim@g-enews.com

김길수 기자 gskim@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중남미∙아프리카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