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시리아 1차전보다 아쉬운 경기력… 0-0으로 전반 마무리

기사입력 : 2018-01-14 21:3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사진=대한축구협회 인스타그램


한국 U-23 축구대표팀이 시리아와의 경기에서 1차전보다 다소 아쉬운 경기력을 보이며 0-0으로 전반전을 마무리했다.

14일 오후 8시 30분(한국시간) 중국 쿤산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한국과 시리아의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D조 2차전을 치렀다.

이날 경기에서 한국은 4-2-3-1 포메이션을 중심으로 한국은 김건희(수원)가 전방에 서고 조영욱, 윤승원, 김문환(부산)이 2선에 자리했다. 황기욱(투비즈)과 한승규(울산)가 수비형 미드필더를 맡았고, 국태정(포항), 황현수(서울), 이상민(울산), 박재우(대전)가 포백으로 나섰다. 수문장은 강현무(포항)가 맡았다.

지난 1차전에서 호주에 1-3으로 패한 시리아는 전반 시작과 동시에 공격적인 모습을 보였다. 양 팀은 공방을 오가며 빠른 템포의 경기를 이어갔다. 그러나 한국과 시리아 모두 점수를 내지 못했다.

전반 33분 윤승원 선수의 터닝슛을 막으려다 발에 맞은 시리아 선수가 부상을 입어 잠시 경기가 중단됐다. 다시 경기가 재개되자 시리아는 압박 수위를 높였다. 전반전, 시리아와 한국의 볼 점유율은 6:4로 한국이 다소 밀렸다.

전반 41분, 한국이 패널티 박스 근처에서 프리킥을 얻어냈다. 키커로 나선 윤승원이 강하게 왼발로 감아찼으나 벽을 스치며 속도가 줄어 골키퍼가 손쉽게 잡아냈다.

한국 대표팀은 전반전에서 짧은 패스 위주의 경기보다는 롱패스를 통한 빠른 역습을 노렸다. 그러나 번번히 시리아에 흐름을 끊기며 분위기를 가져오지 못했다. 1차전인 베트남 경기 때보다 다소 떨어진 경기력을 보였다.


온라인뉴스부 온라인뉴스부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스포츠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