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목동병원 신상아 사망원인, 경찰 "부검 결과 패혈증" 발표

기사입력 : 2018-01-12 15:0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지난달 16일 이대목동병원에서 발생한 신생아 사망 원인이 시트로박터 프룬디균에 의한 ‘패혈증’이란 검사결과가 나왔다. 사진=네이버 지도 캡처

[글로벌이코노믹 주현웅 수습기자]


지난달 16일 이대목동병원에서 발생한 신생아 사망 원인이 시트로박터 프룬디균에 의한 ‘패혈증’이란 검사결과가 나왔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12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신생아 부검과 감정을 한 결과 사망한 신생아 4명의 사망 후 채취 혈액에서 시트로박터 프룬디균이 검출됐다”며 이 같이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신생아 3명이 사망하기 전 채취한 혈액에서 확인된 세균과 아이들 사망 후 투여된 지질 영양주사제에서 확인된 세균이 동일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주사제 오염과 병원의 취급 과정 중 오염에 의한 감염 가능성이 고려된다”고 전했다.

시트로박터 프룬디균은 면역이 약한 사람에게는 치명적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주로 호흡기와 비뇨기, 혈액을 통해 감염을 유발하며 항생제 내성이 잘 발생한다는 게 전문가들 설명이다.

경찰은 수간호사 2명과 간호사ㆍ전공의ㆍ주치의 총 5명을 입건할 방침이다.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다. 주사제 취급 과정에서 감염관리 의무위반 등이 있을 수 있다고 경찰은 내다봤다.


주현웅 수습기자 chesco12@g-enews.com 주현웅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