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기존 가상화폐 계좌 정리 해라"...벌집계좌 양산 우려

정부 방침따라 실명확인계좌도입 여부 결정할 듯

기사입력 : 2018-01-12 13:3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left
사진=뉴시스
[글로벌이코노믹 손현지 기자]
신한은행이 기존 가상화폐(암호화폐) 계좌를 정리한다.

12일 신한은행은 가상화폐 거래소 3곳(빗썸, 코빗, 이야랩스)에 기존 가상계좌를 정리하라고 통보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15일을 전후로 기존에 발급된 가상계좌로 입금이 금지된다"며 "기존 가상계좌는 향후 무용지물이 될 전망"이라고 밝혔다.

이어 "금융당국의 지침이었던 실명확인계좌 도입 여부에 대해선 아직 논의중이다"며 "자금세탁을 방지하고 내부통제 강화 등 보완책을 강구하기 위해서다"고 설명했다.

업계 2위를 달리고 있는 신한은행의 가상계좌 거래 중단은 타은행권에도 파급효과가 클 것으로 전망된다.

일각에서는 신한은행의 가상화폐 계좌 거래 중지가 벌집계좌를 양산시키는 시발점이 될 수도 있다고 우려를 제기했다.

실명확인계좌 도입 여부가 정확히 정해지지 않은 상태에서 기존 가상계좌 계약을 해지하는 것은 사실상 가상화폐 투자자들을 음지로 몰고갈 수 있기 때문이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최근 일부 가상화폐 거래소 사이에서 벌집계좌 등 편법 운영이 횡행한 것으로 파악됐다. 금융감독원의 한 관계자는 "자금세탁 소지가 다분하고 해킹 등 상황 발생시 거래자금이 뒤엉키는 혼란을 좌초할 수 있기에 고강도 조사를 진행중이다"고 밝혔다.

벌집계좌란 엑셀 등 파일 형태로 저장된 법인계좌 아래 수많은 거래자의 개인계좌를 두는 행위다. 법인계좌에 1번부터 100만번 까지 일련번호를 줘 특정인 명의의 계좌를 운영하는 방식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벌집계좌 등 편법 거래 원인을 가상계좌폐쇄조치에서 찾으면 안된다"며 "가상화폐 거래 음성화 가능성에 대한 대책을 염두에 둔 조치는 아니다"고 말했다.

가상화폐 거래소 코빗 관계자도 "신한은행과의 계약이 끊기면 투자자들은 실명확인계좌 서비스를 제공하는 다른 은행으로 옮겨가야 한다"고 설명했다.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신한은행이 현재 청와대와 법무부의 가상화폐 관련 법안에 대한 의견이 엇갈리는 가운데 실명확인계좌 도입에 대해 조심스러운 것으로 파악된다"고 말했다.


손현지 기자 hyunji@g-enews.com 손현지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증권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