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K투자증권 "롯데푸드, 올해는 평택공장 기저효과로 실적 회복 기대"

기사입력 : 2018-01-12 08:57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left
[글로벌이코노믹 손현지 기자]
IBK투자증권은 12일 롯데푸드에 대해 "4분기 실적부진이 예상되지만 올해는 기저효과로 작용해 회복여지가 충분하다"며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75만원을 유지했다.

김태현 연구원은 "롯데푸드의 지난해 4분기 실적은 영업이익에서 8억원의 적자가 발생할 예정이다"며 "이는 시장예상치 37억원에 비해 크게 미치지 못하는 수준"이라고 밝혔다.

이어 "수익성 부진의 원인은 평택공장 증축에 따른 감가상각비 부담 때문이다"며 "중국향 조제분유 수출이 회복세에 있지만 2016년 동기 대비 감소가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롯데푸드의 지난해 실적부진은 전 사업부문에서 나타날 것으로 관측된다. 유지∙식품 부문의 4분기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대비 18% 하락한 69억원으로 추정된다. 평택공장 증축후 캐파가 기존 1200억원에서 2500억원~3000억원 수준으로 증가한 것이 주 감익 요인으로 분석된다

김 연구원은 "지난해 수익성 하락 주요 요인이 해소됨에 따라 올해 수익성 개선 기대감은 유효하다"며 "중국의 조제분유 등록관리법 시행을 앞두고 지난해 말 1개 공장(3개 브랜드, 9개 제품) 등록을 완료했으며, 올해 1분기 중 평택공장 추가 등록을 통해 조제분유 판매 실적이 회복될 것"으로 기대했다.

이어 "지난해 1월부터 평택 공장 증축에 따른 감가비 발생으로 실적이 부진했지만 올해는 기저 효과로 작용할 전망"이라고 전망했다.


손현지 기자 hyunji@g-enews.com 손현지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증권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