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빅데이터로 원전 고장 예측… 안전성↑

기사입력 : 2018-01-11 10:48 (최종수정 2018-01-11 15:1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한수원 중앙연구원 통합감시 및 진단센터. 사진=한국수력원자력.

[글로벌이코노믹 오소영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이 빅데이터를 활용해 원자력발전소 핵심 설비 고장을 사전에 파악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마련한다.

한국수력원자력이 세계 최초로 원전 핵심설비의 고장을 사전에 예측할 수 있는 예측진단용 빅데이터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11일 밝혔다.

예측진단용 빅데이터 시스템은 사물인터넷(IOT)을 활용해 발전소별로 분산 운영 중인 감시 시스템을 온라인으로 연계하고 터빈, 고정자냉각수펌프 등 원전 핵심설비를 통합 진단하는 시스템이다.

한수원은 이를 통해 가동 중인 24기의 원자력발전소 핵심설비 1만6000대의 고장을 사전에 예측하고 선제적으로 정비하며 안전성을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한수원은 예측진단용 빅데이터 시스템의 활용성을 극대화하기 위해 이달 말 대전 한수원 중앙연구원에 ‘통합 예측진단센터’를 본격 가동할 예정이다.

센터는 미국의 진동 교육·인증기관(vibration institute)에서 인증받은 국내 최고 예측진단 전문가들이 운영한다.

한수원은 오는 8월 1만6000대 핵심설비 중 240대에 대한 자동예측진단 시스템을 우선 선보일 예정이다. 이후 2020년 5월까지 전체 설비에 무선센서를 적용, 3D 가상설비를 구현해 고장 분석 등을 추가한 자동 예측진단 확대 구축을 마무리한다. 이 사업에는 총 400억원이 투입된다.

이종호 한수원 기술본부장은 “기존에도 예측정비는 했지만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적용해 더욱 정확하고 신속하게 진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핵심설비 예측진단 시스템은 원전 안전성을 더욱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수원은 오는 30일 서울 더케이호텔에서 국내외 산학연 전문가와 한수원의 4차 산업혁명 기술 개발 사업을 소개하는 워크숍을 마련한다.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 오소영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