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항공업계, 기상 악화에 따른 '항공대란' 막는다

기사입력 : 2018-01-11 09:07 (최종수정 2018-01-11 11:01)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지난해 12월 성탄절 연휴, 짙은 안개로 이틀째 인천국제공항이 항공기 운항에 차질을 빚었다. 사진=뉴시스

[글로벌이코노믹 길소연 기자]
정부와 항공업계가 안개, 폭설 등 기상 악화 때문에 발생하는 항공편 차질로 인한 승객의 혼잡을 막기 위해 대책 마련에 나섰다.

11일 국토교통부와 항공업계 등에 따르면 국토부는 최근 김포공항에서 '기상악화 시 인천공항 운항 혼잡 완화대책' 합동회의를 열었다.

안개, 폭설, 폭우 등 기상 악화로 인한 항공편의 차질은 어쩔 수 없지만, 변경된 정보를 승객에게 신속히 알리고 관제·운항 등 시스템을 개선해 공항 혼잡을 줄이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것이다.

회의에는 국토부, 인천국제공항공사, 서울지방항공청 등 관계자와 각 항공사 운항본부장 등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지난해 성탄절 연휴, 인천공항에 발생한 '항공대란'을 집중 점검했다.

기상 악화 같은 불가항력적인 상황 외에도 운항계획, 주기장 배정, 승객 안내 등 분야에서 미흡한 점이 없었는지 논의했다. 특히 승객 다수의 불만을 줄이기 위해선 신속한 정보 전달이 중요하다는 의견도 나왔다. 또한 관제·항공기 교통량 조절 등에서 공항 당국이 보완할 부분이 있다는 의견도 제시됐다.

당시 인천공항에는 짙은 안개 때문에 23일 결항이 생기고 25일까지 대량 지연되는 사태가 벌어졌다. 승객들은 지연·결항에 관한 제대로 된 안내멘트 하나 없이 탑승 게이트 앞에서 운항 여부를 무작정 기다려야 했고, 이에 따라 불만과 항의가 폭주했다.

국토부는 "지난해 말 같은 상황이 발생할 때를 대비한 정보공유 채널을 만들고, 추후 논의해 전체적인 대안을 정리할 계획이다. 안전을 최대한 확보하면서도 승객 혼란과 공항 혼잡을 줄이기 위한 대안을 마련해 시행하겠다"고 전했다.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 길소연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