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곽 드러난 코스닥 활성화 정책, 핵심 포인트는?

"코스닥 성장 펀드 3000억원 조성해 기관 투자 유도"

기사입력 : 2018-01-10 06:00 (최종수정 2018-01-10 11:12)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left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9일 한국거래소에서 코스닥활성화 방안을 논의하는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사진=뉴시스
[글로벌이코노믹 손현지 기자]
금융당국의 코스닥 활성화 정책 윤곽이 드러났다.

9일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한국거래소에서 간담회를 개최해 3000억원 규모의 코스닥 성장 펀드 조성 등의 내용을 담은 코스닥 활성화 주요 추진 방향을 공개했다.

내용은 ▲코스닥 시장의 독립성 제고 ▲기관투자자의 코스닥 시장 참여 유인 제고 ▲코스닥 상장요건 완화 ▲코스닥 시장의 건전성과 신뢰성 제고 ▲코스닥 시장 중심의 자본시장 인프라스트럭처 정리 등 크게 5가지로 요약된다.

코스닥 시장의 독립성을 제고하기 위해 코스닥 위원회가 민간중심으로 개편될 방침이다.

최 위원장은 "코넥스 기업, 투자자 등 다양한 계층의 의견이 반영될 수 있도록 코스닥위원장을 외부 전문가로 분리해 선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경영성과 평가 체계도 코스닥 시장 중심으로 개편한다. 코스닥 본부의 예산·인력 자율성도 제고할 계획이다.

기관투자자의 코스닥 참여를 적극 유도하기 위해 거래소, 예탁원 등 증권 유관기관이 3000억원 규모의 '코스닥 Scale-up' 펀드를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코스피‧코스닥을 종합한 대표 통합지수를 개발해 ETF 등 다양한 상품에 접목할 방침이다.

코스닥 상장 제도도 기업의 성장잠재력 중심으로 뜯어고친다. 세전이익, 시가총액, 자기자본 등 하나의 요건만 충족하면 상장 가능하도록 단독 상장요건을 신설하기로 했다.

현재 벤처기업이 코스닥에 상장하기 위해선 당기순이익 10억원 이상, 자기자본이익률(ROE) 5% 이상, 매출액 50억원 또는 시가총액 300억원(수요예측 감안한 기업가치) 이상, 매출액 50억원에 성장률 20% 이상 중 한 가지 기준을 충족해야 한다.

자본시장도 코스닥 시장 중심으로 재정비된다.

최 위원장은 "거래소의 전사적인 지원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경영성과 평가 체계도 코스닥시장 중심으로 개편하겠다"며 "자본시장의 모든 제도와 인프라도 코스닥시장 중심으로 정비해 나갈 것"이라고 발혔다.

이어 "비상장, 코넥스, 코스닥으로 이어지는 자본시장의 성장사다리 체계를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하며 "코넥스 시장의 자금조달 기능을 확대하고 K-OTC 내 전문가 전용 거래플랫폼을 신설해 기업 투자정보를 확충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상장 초기 기업에는 교육, 컨설팅 등을 통해 회계처리 역량을 강화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이익 미실현 기업 등에는 상장 수수료를 감면해주기로 했다.

금융위는 경제관계장관회의를 거쳐 이러한 내용을 담은 코스닥 활성화 방안을 확정하고 11일 발표할 예정이다.


손현지 기자 hyunji@g-enews.com 손현지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금융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