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 가상통화·CBDC 공동연구 TF 출범…이달 말 별도 전담조직 신설

기사입력 : 2018-01-09 15:46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한국은행이 가상통화(암호화폐, 가상화폐)에 대한 연구 TF를 출범했다. 이달 말에는 가상통화를 담당하는 별도의 전담조직도 신설할 계획이다. //사진=한국은행 본관.

[글로벌이코노믹 유병철 기자]
한국은행이 가상통화(암호화폐, 가상화폐의 정부 공식 통칭)와 중앙은행 디지털화폐(CBDC) 발행에 대한 연구에 나선다.

한국은행은 9일 오후 2시 금융결제국, 법규제도실, 금융안정국, 통화정책국, 금융시장국, 발권국, 국제국, 경제연구원 등 총 8개 부서가 참여, ‘가상통화 및 CBDC 공동연구 TF’(태스크포스)의 첫 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TF는 가상통화가 지급결제시시스템과 금융시스템 전반에 미치는 영향 등 중앙은행 차원에서의 관심사항을 점검할 계획이다.

또 국제결제은행(BIS) 등 국제기구와 일부 중앙은행을 중심으로 활발하게 논의되고 있는 중앙은행의 디지털화폐 발행 관련 이슈에 대한 연구도 함께 진행할 계획이다.

더불어 한국은행은 1월말로 예정된 정기인사에 맞춰 가상통화 관련 대응을 위한 별도의 전담조직(가칭 가상통화 연구반)을 금융결제국 내에 신설할 예정이다.

한국은행은 이를 통해 디지털 금융 혁신이 금융경제에 미칠 영향을 점검하고 관련 연구결과를 정부나 감독당국 등과 공유할 예정이다.


유병철 기자 ybsteel@g-enews.com 유병철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금융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