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이중근 부영 회장 조세포탈·횡령 혐의로 계열사 등 압수수색

기사입력 : 2018-01-09 14:29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부영태평빌딩.

[글로벌이코노믹 백승재 기자]

검찰이 이중근 부영 회장의 조세포탈과 횡령 혐의 등에 관한 수사의 일환으로 부영그룹 계열사 등에 대해 압수수색했다.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세조사부는 9일 오전 서울 중구 부영그룹 사옥과 부영주택 등 계열사에 수사관을 파견해 주택사업과 관련한 각종 회계 장부와 내부문서,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압수했다고 밝혔다.

지난 2016년 국세청은 이 회장과 부영주택이 수십억원을 탈세했다는 혐의를 포착, 검찰에 고발했다. 지난해에는 공정거래위원회가 이 회장의 친족이 경영하는 회사를 10년 넘게 계열사 명단에서 제외하고 지분 현황을 차명으로 신고한 혐의로 이 회장을 검찰에 고발했다.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부영그룹은 계열사 일감몰아주기와 7개 친족회사의 지분 현황 차명 신고 등으로 인해 질타를 받은 바 있다.

당시 부영그룹은 일감몰아주기 의혹에 대해서 “적법한 경쟁입찰에 의해 최저가 낙찰로 업체를 선정했다”고, 차명주식 신고에 대해서는 “차명주식 신고로 인해 계열사가 누락되거나 규제를 피한 사실이 없다”고 해명했다.

국회에서는 이 회장이 국감장에 출석해 해명을 내놓길 요구했으나 이 회장은 대한노인회 일정을 핑계로 참석하지 않았다.


백승재 기자 tequiro0713@g-enews.com 백승재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부동산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