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나소닉, 차량용 음성 대화 안내 시스템 발표…아마존 '알렉사' 탑재 AI 사용

인터넷 미연결 상태서도 일부 기능 음성으로 조작 가능

기사입력 : 2018-01-09 14: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파나소닉이 아마존의 '알렉사'에 탑재된 AI를 사용하여, 차량용 음성 대화 안내 시스템을 개발했다. 사진은 아마존의 알렉사. 자료=아마존
[글로벌이코노믹 김길수 기자]
파나소닉은 8일(이하 현지 시간) 아마존의 스피커형 단말기 '알렉사'에 탑재된 인공지능(AI)을 사용하여, 자동차가 음성으로 사람과 대화하면서 길 안내 등을 할 수 있는 차량용 시스템을 발표했다.

파나소닉의 새로운 시스템은 무선 LAN을 통해 인터넷에 접속한 상태가 아니더라도 일정한 기능을 사용할 수 있으며, 인터넷 환경이 없는 장소에서도 운전자가 말을 걸면 음악을 틀고 차내의 공조기를 조작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게다가 인터넷에 접속할 수 있는 환경에서는, 자동차 안에서 집 에어컨과 난방장치를 켜거나 잠금 장치를 확인할 수 있는 스마트 홈 기능을 갖춰 편리성을 극대화 한 것으로 알려졌다.

톰 게브하트(Tom Gebhardt) 파나소닉 북미법인 최고경영자(CEO)는 "인터넷에 연결되어 있지 않아도 음성으로 여러 가지 조작이 가능한 것은 혁명적"이라며, "인터넷에 연결되는 환경에서는 보다 기능이 충실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파나소닉은 자동차 사업을 성장 전략의 큰 기둥 중 하나로 자리 잡고 있으며, 실제 매출 증가를 견인하고 있다. 또한 미국 구글과 유사한 시스템을 개발하고 있으며, 최신 AI를 사용하여 교통 정보를 안내하거나 보충하는 기능을 확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음성 인식 AI에서 큰 존재감을 드러내는 아마존, 구글 모두와 손잡고 추가 확대를 목표로 하고 있다. 파나소닉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9일 개막하는 세계 최대 가전박람회 'CES 2018'에서 지금까지 개발한 제품을 선보일 계획이다.


김길수 기자 gskim@g-enews.com

김길수 기자 gskim@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미국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