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한강변 '야생동물 발자취 탐험' 떠나요

1월, 한강공원 10개소 한강 생태체험 무료 운영

기사입력 : 2018-01-05 17:42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난지 수변 생태체험 / 사진제공=서울시
겨울 한강 변에 서식하는 야생동물의 발자취를 탐험하고 한강에서 연 날리며 새해 소망을 띄울 기회가 찾아왔다.

특히 청소년은 물론, 유아부터 초등학생을 포함한 가족 단위가 즐겁게 자연을 배울 수 있어 부모님들은 자녀의 겨울방학에 특별한 추억을 선물할 수 있다.

서울시 한강사업본부는 새해를 맞아 1월 한 달간 한강 생태 체험 행사를 운영한다.

프로그램은 강서 습지생태공원, 여의도 샛강 생태공원, 뚝섬 한강공원, 이촌 한강공원, 잠실 한강공원, 잠원 한강공원, 고덕 수변 생태공원, 암사 생태공원, 한강 야생탐사센터, 난지 수변 생태공원 총 10개소에서 진행한다.

고덕 수변 생태공원에서는 야생동물에게 먹이를 주며 야생동물을 구조하는 '배고픈 야생동물을 구조하라!', 개띠해 특집으로 개와 너구리를 알아보고 생태특성을 비교하는 '한강의 너구리', 단원 김홍도의 대표작 '서당' 이야기를 듣고 서당에서 사용했던 지동목으로 책갈피를 만드는 '지혜가 샘솟는 지동목놀이 등이 있다.

암사 생태공원에서는 직접 가오리연을 만들어 날려보며 새해 소망을 빌어보는 '높이 높이 연날리기', 종이로 탈을 만들어 탈춤을 표현하는 '탈속의 내 얼굴', 자연물로 공작새를 표현하며 한강공원에 서식하는 철새를 알아보는 '공작새 표현활동' 등 생태계를 배운다.

봄을 맞는 프로그램으로는 난지 생태습지원에서 봄에 찾아올 개구리와 두꺼비를 위해 양서류 산란장을 준비하고 연못에서 자란 억새를 이용해 젓가락을 만드는 '양서류 산란장과 억새 젓가락 만들기'를 진행한다.

또 암사 생태공원에서는 생태계 교란 종을 없애 봄 새싹이 잘 자랄 수 있게 '위해 식물을 알아요'가 있다.

생태 프로그램은 무료로 참가할 수 있고 신청은 서울시 공공서비스예약(http://yeyak.seoul.go.kr)을 통해 선착순으로 예약 접수하면 된다. 한강사업본부 녹지관리과(☏ 3780-0848)


라영철 기자 lycla@g-enews.com 라영철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