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검색통해 동물보호센터의 유기 및 실종동물 정보 제공

기사입력 : 2018-01-05 14:2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네이버가 검색 결과를 통해 동물보호센터의 유기 및 실종동물 정보를 제공한다. 실종된 반려동물을 찾거나 유기동물 입양을 고려중인 이용자들을 위해서다.

[글로벌이코노믹 신진섭 기자]
네이버가 검색 결과를 통해 동물보호센터의 유기 및 실종동물 정보를 제공한다. 실종된 반려동물을 찾거나 유기동물 입양을 고려중인 이용자들을 위해서다.

네이버는 동물보호관리시스템 데이터를 기반으로 네이버 검색 결과에서 지방자치단체와 유기동물 보호시설에 보호중인 강아지, 고양이 정보 조회가 가능하도록 지원한다.

네이버 모바일과 PC 검색창에 "서울 유기동물", “성남시 유기동물”과 같이 ‘시/도 혹은 시/군/구+유기동물’ 형태의 키워드나, “실종견 조회” “실종묘 조회” “실종견 찾기” “실종묘 찾기” 등과 같은 키워드를 입력하면 유기됐거나 실종된 동물 정보를 찾을 수 있다.

강아지는 “포메라니안 유기동물” 등 ‘품종+유기동물’을 조합한 키워드를 통해 품종에 따른 유기견 정보도 검색 가능하다.

유기 및 실종동물 정보는 해당 동물의 ▲사진 ▲품종 ▲성별 ▲털색 ▲체중 ▲예상나이 ▲특징 ▲발견장소 ▲보호장소 ▲연락처정보 등으로 구성된다.

네이버 주제검색 이태호 리더는 “올 한해 농림축산식품부의 전국 유기동물 현황 자료에 따르면 유기동물이 새로운 가족에게 입양되는 경우는 27%, 원래 가족을 찾는 경우는 14%에 불과하다”며 “네이버 검색을 통해 유기, 실종동물들이 가족을 보다 빠르게 만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신진섭 기자 jshin@g-enews.com 신진섭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IT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