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검토…규제 강화에 "폐인 양산, 규제해야vs규제 반대, 왜 우리나라만 유독"

기사입력 : 2017-12-29 10:3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가상화폐 관련 규제에 대해 시민들은 ‘과열된 가상화폐 투기 시장을 막기 위한 올바른 조치’라는 입장과 ‘지나친 규제로 세계적 흐름에 위배’라는 생각을 가진 이들로 나뉘었다. 사진=글로벌이코노믹DB
[글로벌이코노믹 주현웅 수습기자]
정부가 지난 28일 가상 화폐 투기를 막는다며 “가상 통화 거래 실명제를 실시한다”고 발표, 아울러 추가대책도 곧 내놓겠단 방침을 밝혔다.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가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시민들은 ‘과열된 가상화폐 투기 시장을 막기 위한 올바른 조치’라는 입장과 ‘지나친 규제로 세계적 흐름에 위배’라는 생각을 가진 이들로 나뉘었다.

h**씨는 정부의 이번 방침에 환영의 뜻을 밝혔다. 그는 “가상화폐는 혁신이 아니다”라면서 “처음부터 지금과 같은 일이 발생치 않도록 제어했어야 했다”는 생각을 전했다. h씨는 “지금 가상화폐 때문에 일도, 공부도 안 하는 폐인들이 얼마나 많아졌느냐”며 “지금이라도 정부의 규제를 통해 잘못된 것을 바로잡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r**씨는 정부의 가상화폐 규제 조치가 부당하다는 생각이다. 그는 “한 번 매스를 대면 계속 그러할 것”이라고 운을 뗐다. 이어 “거래소 폐쇄로까지 이어질 수 있는데, 이런 식으로 온갖 것 규제하면서 4차 산업혁명은 지지한다고 할 거냐”고 물었다. r**씨는 그러면서 “다른 나라는 가상화폐를 어떻게, 어느 정도로 인정해야 할지를 고민하는데 우리는 어떻게 규제할지만 고민하는 것 같다”고 토로했다.

한편 우리 정부는 최근 비트코인 거래규제를 강화하겠다고 발표했다. 아울러 가상화폐 투기를 막기 위해 거래소 폐쇄를 검토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주현웅 수습기자 chesco12@ 주현웅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금융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