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비트코인 등 가상통화, 중앙은행 정책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관심 갖고 연구 중”

기사입력 : 2017-12-21 10:22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글로벌이코노믹 유병철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비트코인 등의 가상통화(암호화폐, 가상화폐)에 대해 "중앙은행 정책에 어떤 영향을 끼칠지 연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국 정부는 비트코인 등의 코인류를 가상통화로 통칭하고 있다. 투자자들은 일반적으로 가상화폐로 부르는 경우가 많다. 업계에서는 암호화폐라고 말한다.

이 총재는 20일 오후 열린 송년기자간담회에서 "비트코인에 대해서는 몇 번에 걸쳐 중앙은행으로서의 입장을 밝힌 바가 있다"며 "가상통화는 법정화폐로 보기는 곤란하다. 주요국 중앙은행들도 같은 견해"라고 말했다.

이어 "화폐로 볼 수 없고 가상통화가 일반적으로 생각할 수 없는 정도의 가격 폭등을 보이고 있다"며 "투기적인 모습을 보이는 데에 대해 사실상 모든 중앙은행들이 모여서 얘기할 때마다 그런 상황을 우려하고 있다"고 했다.

이 총재는 재닛 옐런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 의장의 발언을 인용했다. 옐런 의장은 최근 비트코인 등의 가상통화에 대해 "매우 투기적인 수단으로서 안정적인 가치저장 수단이 아니다"라고 경고 한 바 있다.

이 총재는 한국은행과 타국의 중앙은행이 가상통화에 대해 계속 관심을 갖고 연구를 활발히 하고 있으며, 회의도 갖고 있다고 했다.

관심을 갖는 이유에 대해 가격 폭등과는 관계가 없다고 선을 그었다. 가상통화가 본격적으로 확산될시 중앙은행 통화정책, 통화파급경로, 지급결제시스템, 금융안정 등에 어떤 영향을 미칠 것인가에 초점을 맞춰 연구하고 있다는 것.

이 총재는 "규제 여부는 정부 관련 부처에서 다루고 있고, 한국은행도 거기에 참여하고 있다"면서도 "총재로서 드릴 수 있는 말씀은 아직 이것은 화폐로 볼 수 없다, 그렇지만 앞으로 어떻게 진전될 것인지, 중앙은행 정책에 어떤 영향을 미칠 지 거기에 관심을 갖고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 총재는 11월 금리인상과 관련, 이자부담 증가의 가계경제 부담 여부에 대해 "기준금리 인상, 그에 따라서 시장금리가 오르게 되면 자산보다도 부채를 많이 갖고 있는 가계의 이자부담이 늘어나는 것은 불가피한 현상"이라며 "현재 금리를 인상했지만 인상으로 인해서 늘어나는 가계들의 이자부담 증대가 실물경제 전반에 영향을 줄 정도라든가 금융시스템에 부담을 줄 정도는 아니라고 본다"고 했다.

이어 "만약 금리가 꾸준히 오르게 된다면 효과가 크게 나타난다"며 "지난달에 한번 올린 것 자체를 가지고 이자부담과 우리 경제에 주는 효과까지 걱정할 상황은 아니라고 본다"고 말했다.

지난달 금리인상 결정과 관련해서는 여러가지 제반상황을 고려했을때 그야말로 금리인상을 할 적기로 봤다고 털어놨다. 시장에 거의 충격을 주지 않으면서도 금리 정상화를 할 수 있는 적기라고 판단했다는 것.

이 총재는 "연내에 해야 되겠다고 정해진 스케쥴이 있는 것은 아니다"며 "경기가 좋아져서 금리정상화를 할 수 있다는 것은 제가 기대했던 것"이라고 덧붙였다.


유병철 기자 ybsteel@g-enews.com 유병철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금융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