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 전일대비 하락…1089.1원으로 마감

기사입력 : 2017-12-14 19:21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유병철 기자]
원·달러 환율이 상승 하루만에 하락 마감했다.

14일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일대비 1.6원(-0.15%) 내린 1089.1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환율은 전날 1원 오른 1092.50원에 마감한 바 있다.

환율은 이날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금리인상에도 불구하고 차분한 모습을 보였다. 연준은 13일(현지시간)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열고 올 들어 세번째 금리인상을 단행했다.

미국 금리인상에도 불구하고 달러당 원화 가치는 올라간 모양세다. 시장에서는 안정적인 추가 금리 인상 분위기에 충격이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보고 있다.


유병철 기자 ybsteel@g-enews.com 유병철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금융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