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원 DJ 비자금의혹 제보,박지원"충격 금할수 없다 검찰 명확하게 밝혀야"

기사입력 : 2017-12-08 11:03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는 8일 허위사실로 밝혀진 김대중 전 대통령의 비자금 의혹 제보자가 박주원 최고위원이라는 보도와 관련해"충격을 금할 수 없다"며 검찰은 사실 관계를 명확하게 조사해 밝힐 것을 강력히 촉구하는등 파장이 일파만파로 확산되고 있다.

박 전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박 전대표는 SNS에"오늘 8일자 경향신문 1면 톱ㅡ "DJ 비자금 의혹 제보자는 박주원(현 국민의당 최고위원) 사정당국 관계자가 직접 확인, 대검 정보관 시절 취득한 정보
주성영에 건네ᆢ2008년 폭로 2010년에 '허위사실'로 종결ㅡ기사에 대한 기자들의 문의 전화가 많다"고 말문을 열었다.

박 전대표는 "이에 대한 저의 입장을 밝힌다.... 2008년 당시 한나라당 주성영 의원은 법사위와 언론 인터뷰를 통해 이러한 사실을 폭로한 바가 있다.이에 김대중평화센터는 비자금에 대한 가짜뉴스가 많아 검찰에 고발했다. 그때도 현 박주원 최고위원의 제보라는 풍문도 있었지만 저는 당시 박 최고위원을 몰랐기 때문에 확인한 바는 없고 검찰의 수사에 맡겼다"고 주장했다.

이어"그러나 주성영 의원께서는 믿을 수 있는 제보자로부터 입수한 사실이라고 주장했다. 뒤늦게 2010년 허위사실로 사건이 종결되고 폭로한 주의원은 벌금 300만원형을 받았다.이러한 사실이 사정당국자에 의해 밝혀졌다는 보도에 충격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박 전대표는 "현재도 이러한 가짜뉴스로 고인의 명예에 심대한 타격을 가하고 있으며 유족은 물론 측근들에게도 피해가 막심하다.검찰은 사실관계를 명확하게 조사 해 밝힐 것을 촉구한다.더욱 검찰 내부에서 이러한 내용이 제보되었다면 검찰의 국민적 신뢰를 위해서도 검찰 스스로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도 이와관련 이날 박 최고위원의 'DJ(김대중 전 대통령) 비자금 허위제보 의혹'과 관련, 박 최고위원과 직접 통화를 하고 "신속하게 입장을 내라"고 주문했다.

앞서 이날자 경향신문은 이명박(MB) 정부 출범 초기인 2008년 10월 국회에서 불거진던 ‘김대중 전 대통령(DJ)의 100억원짜리 양도성 예금증서(CD)’ 의혹의 제보자가 박주원 국민의당 최고위원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해 파문이 일었다.

경향신문은 당시 여야 갈등을 불러온 ‘DJ 비자금 100억원짜리 CD’ 의혹을 당시 주성영 한나라당 의원이 제기했고, 검찰은 오랜 수사 끝에 허위사실로 종결했다고 밝혔다.

신문은 이어 사정당국 한 관계자말을 인용 지난 7일 “김 전 대통령이 100억원짜리 CD로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의혹을 주성영 당시 의원에게 제보한 사람은 박주원 최고위원이며 박 최고위원은 대검 정보기획관실 정보관으로 일하면서 얻은 정보라며 CD 사본과 모 은행의 발행확인서 등 DJ 비자금 의혹 자료를 주 의원에게 건넸다”고 덧붙였다.

경향신문은 박 최고위원과 전화 통화에서 “난 이 전 대통령과 가깝지 않고 공소시효가 지난 사건들에 대해 말하는 건 적절치 않다. 이 사건으로 누구도 욕되게 하고 싶지 않다”며 답변을 거부했다고 보도했다.

한편 당시 김 전 대통령 측은 명예훼손 혐의로 주 의원을 고소했다. 이듬해 2월 대검 중앙수사부(검사장 이인규)는 ‘100억원짜리 CD는 김 전 대통령과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결론 냈고, 2010년 9월 주 의원은 벌금 300만원형이 확정됐다.


김하성 기자 sungh905@g-enews.com 김하성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