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효리네 민박-겨울편, 아이유 합류 할까? 드라마 촬영이 관건

기사입력 : 2017-12-08 10:2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효리네 민박´이 시즌2로 돌아온다. ´효리네 민박´을 재밌게 본 시청자들은 아이유의 합류 여부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출처=JTBC

[글로벌이코노믹 서창완 수습기자]


효리네 민박이 다시 문을 연다. ´효리네민박´은 지난 9월 최고 시청률 10%(닐슨 코리아 제공)을 기록하며 JTBC 예능 역사를 다시 썼다.

두 번째로 문을 여는 ´효리네 민박´은 오는 2018년 1월 중 촬영을 시작한다. 방송 편성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효리네 민박 시즌1이 여름의 제주도 였다면, 이번 효리네 민박은 겨울의 제주도인 셈이다.

시청자들은 아이유가 스텝으로 합류할 수 있을지 여부에 집중하고 있다. ´효리네 민박 시즌1´에서 아이유는 느릿느릿한 몸짓과 음식을 조용히 꼭꼭 씹는 모습 등으로 인기를 끌었다. 아이유의 행동과 패션 등을 따라하는 아이유병이 유행하기도 했다.

아이유는 내년 방영 예정돼 있는 tvN 드라마 ´나의 아저씨´에 주연으로 캐스팅돼 있다. 제작 일정이 겹칠 가능성도 있지만, 시청자들은 셋의 조합을 기대하고 있다.

´효리네 민박 시즌1´ 때는 방송을 본 사람들이 자주 찾아와 문제가 됐다. 이효리가 ´효리네 민박 시즌1´을 찍은 이유로 말한 자신의 집을 모두 공개해 보여준다는 취지가 무색했었다. 사람들이 자꾸 찾아와 문제가 되자 JTBC 제작진은 이효리 부부 자택 앞에 간이 안내소를 두고 방문객에게 ´촬영지이지만 실제 거주지´임을 알리고 있다.

´효리네 민박 시즌2´ 제작 소식에 누리꾼들은 ˝힘든 결정이었을텐데 잘 됐다˝, ˝아이유 꼭 나왔으면 좋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서창완 수습기자 seotive@g-enews.com 서창완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