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신동호' 아나운서 국장…그의 거취는? 시민들 "떠나라"

기사입력 : 2017-12-08 00:0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최승호PD의 MBC사장 선임으로 신동호 아나운서의 거취를 두고 관심이 쏠리고 있다. 사진=MBC 100분 토론 캡처

[글로벌이코노믹 주현웅 수습기자]


누가 봐도 이제 그는 난처한 입장에 서게 됐다. MBC 신동호 아나운서 국장을 두고서 하는 말이다.

최승호 뉴스타파PD가 7일 MBC 사장으로 선임되자 세간의 이목이 신동호 국장에게 집중됐다. 온라인상에서의 시민들 반응은 대체로 일관된 모양새다. 신동호 국장이 MBC를 떠나는 게 이치 아니겠느냐는 식이다.

R**씨는 “(신 국장은)사표내고 프리를 선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신동호는 적폐에 동조해온 인물”이라며 “새로운 세상이 왔으니 이제 떠나는 게 옳다”고 설파했다.

항간에 떠돌았던 ‘TV조선 이적설’을 언급하는 이들도 다수였다.

B**씨는 “TV조선으로 가면 되지 않느냐”고 되물었다. 그는 “차라리 잘됐다”라면서 “신동호는 TV조선과 더 잘 어울리는 인물”이라고 평가했다. 표현은 점잖지만 결국 신 국장의 MBC 하차 당위성을 펼친 셈이다.

한편, 신동호 MBC 아나운서 국장은 자신의 거취와 관련해 아직까지 어떠한 입장도 내놓지 않은 상태다.


주현웅 수습기자 chesco12@ 주현웅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