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조강생산량 3년 만에 7천만 톤 유력…전기로 ‘진기록’

1~10월 전체 5894만 톤 기록 3.4% 증가…월별 추세 하향 불구 달성 충분

기사입력 : 2017-12-08 06:1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자료 : 한국철강협회

[글로벌이코노믹 김종혁 기자]
2017년 국내 조강생산량 7천만 톤 돌파가 유력시되고 있다. 현실화 되면 역대 최대치였던 2014년(7154만 톤) 이후 3년 만에 7천만 톤대를 다시 회복한다. 11월과 12월 각각 평균 552만 톤을 달성되면 가능한 수치다. 월별 조강량은 7월 최대치에서 감소세에 있다. 하지만 10월에도 600만 톤에 육박했다는 점을 감안하면 그 이상도 가능할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right

7일 한국철강협회 자료에 따르면 올 1~10월 조강생산량은 5895만 톤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3.4% 증가했다. 늘어난 물량만 194만 톤에 달했다.

고로는 3959만 톤으로 0.4%(17만 톤) 소폭 증가했다. 이에 비해 전기로는 1936만 톤을 기록, 10.0%(177만 톤)이나 불어났다.

월별로 보면 10월 조강량은 596만 톤으로 전월 대비 1.4% 감소했다. 7월 616만 톤을 고점으로 8월과 9월 608만 톤, 604만 톤으로 감소세를 이어갔다.

7천만 톤까지는 1105만 톤이 남았다. 11월과 12월 각 평균 552만 톤이면 달성이 가능하다.

그간의 추세를 보면 7천만 톤 달성이 충분할 것으로 평가된다. 작년과 올해 월 평균 생산량은 570~590만 톤, 작년 11월과 12월 평균은 578만 톤으로 월 목표치인 552만 톤을 모두 웃돌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철근을 중심으로 전기로 생산은 최소 올해까지 높은 수준을 유지할 전망이다. 여기에 11월부터 현재까지 가격도 상승세를 타고 있어 생산 활동도 비교적 활발하게 나타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center



김종혁 기자 jhkim@g-enews.com 김종혁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