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프 ‘신선생’ 1년… 매월 12만명 구매

기사입력 : 2017-11-15 10:0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한지명 기자]
위메프는 자사 신선식품 직배송 서비스 ‘신선생’이 출시 1년만에 판매 수량이 10배 늘어났다고 14일 밝혔다.

위메프는 지난해 11월 이커머스 업계 최초로 신선식품을 직접 매입해 판매하는 ‘신선생’ 서비스를 선보였다. 위메프에 따르면 ‘신선생’ 서비스 오픈 후, 상품의 판매 수량은 월간 3만개에서 31만개로 10배 이상 성장했다. 구매자 수도 1만2,500명에서 12만명으로 10배 가량 늘었고, 거래액은 8배 이상 증가했다.

지난 1년 동안 신선생에서 많이 판매된 상품은 서울우유 비요뜨, 오뚜기 냉동피자, 롯데 설레임, 삼립 냉동케익, 엄마와 고등어 등 냉동생선, 우지원 건강 도시락, 호박고구마 말랭이, 하림 영계, 비비고 왕교자, 이천쌀 순으로 냉장, 냉동 상품이 (판매수량 기준) 상위 10개 상품 중 8개를 차지했다.

위메프 측은 “약 1000평 규모의 냉장, 냉동 시설을 완비, 물류 전담팀이 배송 전 2회에 걸쳐 ‘신선생’ 전 제품을 육안 검사하고, 상품별 규격을 달리한 포장용기 사용 등 신선도를 유지하는데 주력한 결과”라고 분석했다.


한지명 기자 yolo@g-enews.com 한지명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생활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