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선택 대전시장 시장직 상실…후보군 10여명 난립 조기과열 우려

기사입력 : 2017-11-14 14:23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14일 오전 대법원에서 당선 무효형을 선고받은 권선택 대전시장이 대전시청 기자회견장에서 입장을 표명하고 있다. /뉴시스

권선택 대전시장이 정치자금법 위반죄로 시장직을 잃게 됨에 따라 내년 대전시장 선거 시계가 빨라질 것으로 예상되는등 지방선거구도도 요동칠 전망이다.

대전 시장 후보군에는 '자천타천' 여야 후보 10여명이 물망에 올라 있다.

특히 대전시장 선거는 조기 과열 우려가 제기되고 연쇄적으로 구청장 선거나 광역·기초의원 선거에 큰 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점에서 지역 정치구도에 적지 않은 파장을 몰고올 전망이다

권 시장은 14일 대법원 재상고심에서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아 시장직을 잃게 됐다.

뉴시스에 따르면 권 시장은 이날 선고 직후 대전시청 브리핑룸에서 회견을 열고 "정치인의 일상적인 정치활동을 정치자금법이라고 하는 잣대를 가지고 일일이 재단하는 것은 대한민국 정치발전에 있어서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대승적으로 결과에 승복한다"며 재판 결과를 수용하겠다는 뜻을 밝히면서도 "향후에 저의 입장과 진로를 말씀드리는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말해 여운을 남겼다.

권 시장은 "제 사건 때문에 시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하고, 묵묵히 제 곁을 지켜주고 도와준 공무원 여러분께도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현직 시장을 잃은 더불어민주당 내부에선 이상민(대전 유성을),박범계(대전 서구을) 국회의원을 비롯해 허태정 유성구청장이 자천타천으로 거론되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정용기(대전 대덕구), 이장우(대전 동구) 국회의원과 박성효 전 대전시장 등이 후보군으로 물말에 오르고 있다. 한국당은 박 전 시장이 지난 지방선거전에서 내내 우세를 보이다 막판에 근소한 차이로 권 시장에게 시장자리를 내준 바 있어 설욕을 벼르고 있다.

국민의당은 한현택 동구청장을 비롯해 김세환 전 대전시티즌 사장 등이 거론되고 있다.

바른정당은 남충희 대전시당위원장이 , 정의당에서는 김윤기 대전시당위원장과 한창민 부대표가 후보로 나설 것으로 점쳐진다.


김하성 기자 sungh905@g-enews.com 김하성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