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와글] 유아인 RIP 발언에 누리꾼들 “나라마다 정서 있는 것”VS“영어표현이 잘못이냐”

기사입력 : 2017-10-31 09:03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유아인이 김주혁에 죽음에 애도를 표하며 'RIP'라는 발언을 해 누리꾼들이 갑론을박을 벌이고 있다. /출처=유아인 인스타그램

유아인이 김주혁에 죽음에 애도를 표하며 'RIP'라는 발언을 해 누리꾼들이 갑론을박을 벌이고 있다.

배우 유아인은 30일 교통사고로 사망한 김주혁의 죽음에 애도를 표하며 자신의 SNS에 글을 남겼다.

유아인은 자신의 SNS 계정에 ‘애도’라는 곡의 가사 일부를 캡처한 사진을 게재하며 “애도는 우리의 몫. 부디 RIP”라는 글을 함께 올렸다.

유아인의 게시글에 누리꾼들은 “나라마다 정서가 있는 것”이라는 주장과 “표현의 차이일 뿐인데 뭐가 문제냐”는 주장이 대립하고 있다.

ksh_****은 “장례식장가서 고인 가족분들 손잡고 눈을 지그시 감으며 슬픈 표정으로 ‘부디 알아이피 하시길 바랍니다’했다고 생각해보자. 나라마다 표현의자유도 있지만 나라마다 슬픔을 대하는 방식에도 각각의 정서가 있는거다. 조금만 더 신중했어야했다. 영어를 써서 애도를 표현하고 싶었으면 약어가 아닌 정중한 완전한 문장으로 표현했다면 이렇게 질타 받지 않았을 듯”이라고 말했다.

qkrgu*****은 “극히 정상적인표현인데요 삼가고인의 명복을 빕니다가 잘못된 건가? 폴워커 죽었을 때도 모든 미국인 RIP이였는데 다 비꼬는 거였어?”라고 유아인의 표현이 전혀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choi_yun_***은 “진짜 이유를 모르세요? 사회적으로 합의가 안 됐잖아요”라며 사회적인 인식을 들어 유아인의 표현이 잘못됐다고 주장했다.

일각에서는 유아인이 공인인 점을 들어 너무 과도하게 몰아세우고 있다며 이런 논란이 의미가 없다고 말하기도 해 갑론을박은 계속되고 있다.

유아인은 논란이 계속되자 31일 “Hate me, I love you”라는 글과 함께 화해의 뜻을 담은 글 사진을 게재했다.


백승재 기자 tequiro0713@g-enews.com 백승재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