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한가 근접] 미국시장진출 기대고조, 셀트리온제약 활활… 중앙오션·앱클론 등 20% 이상 급등

기사입력 : 2017-10-12 14:0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셀트리온제약 주가추이, 2017년 10월 11일 기준, 에프엔가이드

[글로벌이코노믹 최성해 기자]
중앙오션, 앱클론 등이 20% 이상 오르며 상한가에 다가서고 있다.

코스닥시장에서 중앙오션은 12일 오후 1시 40분 현재 전날보다 22.02% 상승한 2300원에, 앱클론은 전거래일 대비 26.84% 오른 2만6700원에 매매되고 있다.

상승률 20%에 접근하는 종목도 나오고 있다.

토박스코리아 1910원 16.46%, 셀트리온제약 2만9750원 16.67% , 에스제이케이 922원 18.51%를 기록중이다.

같은 시간 현재 유가증권시장에서는 20% 이상 오른 종목이 아직 나타나지 않고 있다.

에이엔피 1090원 17.46%, SK증권우 3550원 15.26% 등으로 상승률 20% 가까이 다가서고 있다.

이 중 앱클론이 관절염 원인인자 친화성 폴리펩티드로 특허취득이 주가에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앱클론은 전일 공시를 통해 류머티스성 관절염 원인인자에 친화성을 가지는 폴리펩티드(engineered polypeptide)로 국내 특허를 취득했다고 밝혔다.

회사 측은 "해당 특허는 류머티스성 관절염 원인 인자인 인터류킨-6(IL-6)에 친화력을 가진 폴리펩티드와 그 복합체로 이뤄진 치료약물, 용도에 대한 발명"이라며 "자사가 개발 중인 이중항체신약으로 인터류킨-6를 타깃으로 하는 AM201의 재산권 보호와 가치 증대에 활용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장중 3만원을 터치하며 52주 신고가를 경신한 셀트리온제약의 경우 미국시장진출 기대가 투자심리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은 지난달 29일 셀트리온 임시 주주총회 당시 언론과 인터뷰에서 “셀트리온제약 제네릭은 세계 최대 의약품 시장인 미국 진출을 최우선 목표로 세우고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허가를 기다리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같은 시간 기준으로 상한가는 코스닥시장에서만 나타나고 있다.

에이디칩스 2265원 29.80%로 가격제한폭까지 올랐다.


최성해 기자 bada@g-enews.com 최성해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증권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